"위키백과:삭제 토론/IP 사용자가 대량 생성한 토막글 문서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000 바이트 부분에 제 의견을 보충합니다. 바이트는 문서의 가치를 판단하는데 있어 큰 의미를 두지 않아야 하거나, 전혀 의미를 두지 말아야합니다. Ykhwong님이 토론 회부시 바이트를 적어두셨고, 이후 Sangjinhwa님께 '예를 들어 바이트 수'를 물어보셨기에 토론이 그쪽으로 흐른 감이 있습니다만, '문서별 바이트 수'라는 것은 전혀 중요하게 생각할 문제가 아니며, 도리어 생각하지 말아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Sangjinhwa님께서 말씀하신 3000이라는 것은, 동시에 말씀하신 다른 가치에 의해 서로 모순됩니다. 분명 "<u>단순히 정보를 모아 놓는다고 해서,</u> 단순한 설명만 달려 있다고 해서 백과사전이 될 수 없다는 것입니다."라고 말씀하셨으므로, 단순 정보의 나열이 백과사전이 될 수 없다고 설명하셨습니만은, 그렇다면 동시에 3000이라는 수치가 '단순 정보의 나열인지 아닌지' 바이트 수치 만으로는 구분할 방법이 없습니다. 바이트 수만 보고 안의 본문이 '단순 정보만 모아 놓았는지, 아닌지' 구분이 가능한 사람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가령 1만 바이트 문서 [[리얼 (영화)]]는 바이트 수만 보면 아주 그럴싸한 문서입니다만, 실제 백과사전으로서 읽을 수 있는 부분은 500바이트 가량에 불과합니다. 또한, 공동체의 의견이 '백과 문서라면 최소 몇 바이트 이상은 되어야 한다.'고 모아질 경우, 글감이 없는 키워드의 편집자는 '의미없는 서술'을 강요받게 될 것입니다. 숫자는 혼란만 야기합니다. 앞으로의 토론에 있어 바이트 수를 고수해야만 할 별다른 이유가 없다면 아예 의견에서조차 빼는 것이 혼란을 줄일 방법일 것입니다. [[사:Tablemaker|Tablemaker]] ([[사토:Tablemaker|토론]]) 2018년 3월 11일 (일) 21:54 (KST)
: 네, Tablemaker님 말씀에 온전히 동의합니다. 위에 요약한 부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바이트에 관한 내용은 이미 "의견"이 아닌 "기타"로 빠져있습니다. 더 정확히 말해 본 토론에서 직접 다룬 것이 아니거나, 중요하게 다루지 않은 항목들은 모두 이미 기타로 뺐습니다. ([[위키백과토론:토막글#토막글에 해당하지 않는 최대 하한선]]에서 저의 의견을 읽어주시면 Tablemaker님의 생각과 동일하다는 것을 아실 수 있을 겁니다.) --[[사용자:Ykhwong|Ykhwong]] ([[사용자토론:Ykhwong|토론]]) 2018년 3월 11일 (일) 22:42 (KST)
 
{{글 숨김|이와 별개로 여담입니다만, 차단 사용자의 문서 생성에 관해 예전 생각이 나서 몇 자 적습니다. 생각보다 너무 길어져서 숨깁니다. |제목색=#EEE}}
최초에 위키백과에 기여할 때, 저는 기존의 위키백과 사용자들이 편집하지 않는, 비주류 장르를 찾아다니며 편집했습니다. 저는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던 일본의 성산업이란 키워드에 집중해, 이들의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저는 독자의 이해를 위하여 [[백:링크|링크]]를 달아 관련 문서를 연결하곤 했었는데, 처음으로 글을 쓰기 시작한지 약 2주도 되지 않은 시점에서, 제가 걸어둔 모든 링크들이 빨갛게 변한 적이 있습니다. 그 이유가, 유니폴리라는 사용자가 다른 아이디를 만들어서 성에 관련된 문서를 잔뜩 만들었었고, 그것이 발견되어 전부 일괄적으로 삭제되었다는 겁니다. 하지만 저는 기존에 생성된 글이 제가 만든 글이 아니므로 링크를 걸 문서가 어떤 문서인지 알기 위해 '이미 읽어본' 이후였으며, 이 문서가 거짓된 정보를 담고 있는 것인지 아닌지는 판단을 했었습니다. 문서의 분량이나 수준은 둘째쳐도, 적어도 이해에 도움은 줄 수 있다고 보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전부 삭제되었기에 적잖이 당황해, 사랑방인가에 말씀 드렸더니, 한 관리자분께서(누구신지는 기억나지 않습니다.) 차단된 사용자가 만든 글이며, 단순한 글이기때문에 복구는 불허한다고 하시더군요.
 
애초에 유니폴리의 다중계정이라는 자(사실여부는 모르겠습니다만)가 만든 문서도 "OO는 AAA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러쿵 저러쿵~"으로 시작하였으며, 만일 제가 그 키워드로 문서를 작성했어도 "OO는 AAA이다. 그래서 이래저래~"로 만들었을 겁니다. 두 문서의 차이가 없습니다. 저는 그 삭제된 문서가 필요했기 때문에, '누가 글을 써도, 본문의 내용은 삭제되기 전과 동일합니다. 그런데 지우셔서 저는 똑같은 문서를 다시 만들어야 합니다.'라고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너무 오래되서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만.) 그리고 뉴비 입장에서 하루아침에 문서 생성을 떠맡은 느낌이 들더군요. 그래서 '왜 내게 문서 생성을 요구하는가?'라고 했을 겁니다. 그러니까 '아무도 당신에게 문서를 만들라고 강요하지 않았다.'는 답변을 받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필요해서 활용했던 문서가 사라져서, 다시 만들 필요가 생겼는데 말이 맞지 않지요. 당시 '일본의 성산업'에 관한 글을 쓰는 편집자는 손에 꼽습니다. 저 말고 한 분정도 더 계셨을까? 아무튼 그런 입장에서, 허탈하게도 그 분야의 문서 대다수가 하루아침에 삭제됐었죠.(그 분야의 문서가 기억이 맞다면 100건은 커녕, 그 절반도 되질 않았어요.) 당황하는 것도 문제가 아니겠죠.
 
(오랫만에 궁금해서 찾아봤는데, [[위키백과:사랑방 (일반)/2015년 제35주#차단된 사용자가 남긴 문서에 관해서]]였군요. 간만에 읽었는데, 아직도 제가 왜 문서를 생성했어야만 했는지 잘 모르겠군요.)
 
아무튼 그렇다는 이야기입니다. [[백:삭제 정책#삭제의 이유]]에는 차단된 사용자가 회피를 목적으로 글을 생성한 경우 차단하라는 말이 적혀 있습니다. 허나, 위키백과 관리 측면에서는 합리적인 부분이겠지만, 위키백과 편집자 입장에서는 꼭 그렇지만도 않습니다. 저는 이 조항을 불합리하다고 생각하는 쪽이며, 오히려 한 때 스트레스를 많이 받기도 했었죠. 말이 상당히 길어졌습니다만, '범법자의 자식은 범법자'라는 것은 말이 되질 않습니다. 범법자의 자식은 실제로 아무것도 하질 않았으니까요. 마찬가지로 차단된 사용자가 만든 문서도 문서 자체만 봤을 때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들이 만든 문서는 어쩌면 문서 그 자체로서의 결함이 없을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그 문서들은, 어쩌면 '저같은' 편집자가 활용하고 있을 수 있고, 그 문서들이 사라졌을 때 저처럼 곤란할 사람도 있을 겁니다. 모쪼록 문서 자체만 보고 판단해주셨으면 합니다. [[사:Tablemaker|Tablemaker]] ([[사토:Tablemaker|토론]]) 2018년 3월 12일 (월) 01:24 (KST) {{글 숨김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