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공방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모스크바 공방전'''({{llang|ru|Битва за Москву}}, {{llang|en|Battle of Moscow}}, {{llang|la|Bitva za Moskvu}})는 1941-1942년 가을과 겨울 사이에 소련의 수도 모스크바 근방에서 독일군과 소련군 사이에 벌어진 일련의 전투를 발한다. 이 전투는 독일군의 공격에 대한 소련의 모스크바 방위와 이후 반격으로 이루어진다. [[아돌프 히틀러|히틀러]]는 소련의 가장 큰 도시이자 수도인 모스크바를 함락하는 것은 군사적, 정치적으로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암호명 [[보탄 작전]]({{lang|en|Unternehmen Wotan}})이라는 별도의 모스크바 공략작전이 계획되어 있었다.
 
원래의 [[바르바로사 작전]]에서는 모스크바 탈취를 소련 침공 후 3-4달 이내로 계획하고 있었다. 그러나 초기의 파죽지세도 불구하고 독일군의 진격은 소련군의 저항 때문에 늦쳐줬다늦춰졌다. 게다가 히틀러는 자원과 식량이 모여 있는 [[우크라이나]]와 [[코카서스]] 공략을 모스크바보다 우선순위에 둘 것을 강력히 주장하였다. 그래서 중앙집단군이 전격전의 핵심전력인 예하의 구데리안 기갑군을 [[키예프]] 공략을 위해 [[독일 남부집단군|남부집단군]]으로 전속시켜 전력이 약화되었다. 그리하여 중앙집단군이 맡은 스몰렌스크 공략작전은 7월부터 9월까지 지속되어 2달간 모스크바 공략작전이 늦어졌다. 키예프와 [[스몰렌스크]]를 함락시킨 이후 남방전선으로 전속되었던 기갑부대의 재정비때문에 독일군의 공세는 일단 레닌그라드와 키예프에 이르는 전선에서 정지하였고, 모스크바 진격은 9월 30일이 되어야 재개되었다. 이 작전은 [[태풍 작전]]({{lang|en|Unternehmen Teifun}})으로 명명되었다. 이 작전의 목표는 겨울까지 모스크바를 함락시키는 것이었다.
 
작전이 재개된 직후, 소련군의 수 개 야전군을 포위섬멸한 독일군은 모스크바 서쪽 120 km 근방의 [[모자이스크 방위선]]에서 일단 정지되었다. 도로와 들판을 진흙창으로 만든 [[라스푸티챠]] 때문에 추축군의 차량과 인마는 전진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가을 장마가 끝난후 찾아온 추위는 땅을 얼어붙게 만들어 독일군은 전진을 재개할 수 있었지만, 독일군은 이제 지금껏 겪어보지 못한 추위와 강화된 소련군의 저항과 다시 한번 맞닥뜨려 험난한 길을 나서게 되었다.

편집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