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관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태그: m 모바일 웹 시각편집기
1장 [[여호수아]]가 죽은 뒤 이스라엘 자손들은 유다 지파와 시메온 지파를 앞세워 가나안 정복에 나서 가나안족과 프리스족을 쳐부수었고 도망치던 베젝의 왕 [[아도니 베젝]]을 쫓아 처형했다. 이후 여러 지파들이 [[판관들의 가나안 정복|가나안 정복]]에 나서 많은 이민족들을 무찔렀다.
 
2장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들은 하나님을하느님을 열심히 섬기지 않아 천사가 내려와 이스라엘 민족들에게 재앙을 선포하였고 이에 따른 징벌에 내렸다. 그러자 가나안 지역에 남아있던 [[필리시테인|블레셋 족]]의 다섯 제후와 온 [[가나안족]], [[페니키아|시돈족]], 바알 헤르몬 산에서 하맛 어귀에 이르는 [[레바논]] 산 지역에 사는 [[히위|히위족]], [[히타이트|히타이트족]], [[아모리|아모리족]], [[프리스|프리스족]], [[여부스|여부스족]]들이 다시 활치를 되찾아 이스라엘을 침공하기 시작했다.
 
 
11-12장 '''입다''' (Jephthah): 판관기에서 입다는 굉장한 장사로 언급되고 있으며,그는 [[창녀]]<ref>개역한글판에서는 기생으로 완곡히 번역되어 있으나, 공동번역,표준새번역,쉬운성경,우리말 성경에서는 모두 창녀로 번역하고 있다. 영어성경에서도 a prostitute(NIV)로 번역되어 있다.</ref>와 길르앗이라는 사람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었다. 하지만 길르앗의 적자들이 입다에게 "너는 바깥 여자에게서 난 놈이야. 그러니 우리 아버지의 상속을 받을 수 없어."라고 욕하면서 그를 쫓아내었기 때문에, 돕이라는 성읍에서 건달패들을 규합,비적떼의 두목노릇을 하였다.암몬 백성이 이스라엘을 공격해 오자, 길르앗 원로들은 돕 지방에 가서 "암몬 백성을 물리쳐만 준다면, 우리 길르앗 사람들은 그대를 수령으로 모시겠소.야훼께서 듣고 계시니 약속을 지킬 것이오"라고 설득하였다. 자신을 수령으로 모신다는 말에 매력을 느낀 입다는 암몬 사람(Ammonites)들과 전쟁을 하기로 한다. 입다는 전쟁에 앞서 야훼께 다음과 같이 서원한다.
 
"만일 하나님께서하느님께서 저 암몬 군을 제 손에 부쳐주신다면, 암몬 군을 쳐부수고 돌아올 때 제 집 문에서 저를 맞으러 처음 나오는 사람을 여호와께 번제로 바쳐 올리겠습니다."
 
입다는 스무 성읍을 쳐부수는 큰 전공을 세우지만, 공교롭게도 그가 전쟁에서 돌아왔을때 환영한 사람은 그의 하나뿐인 딸이었다. 그는 "내가 입을 열어 야훼께 한 말이 있는데, 천하 없어도 그 말은 돌이킬 수 없는데 이를 어쩐단 말이냐!"라면서 하느님께 서원한 것을 후회했지만, 서원한대로 행해야 했다.이때부터 이스라엘 여성들은 처녀로 죽은 입다의 딸을 생각하면서 나흘 동안을 애곡하는 풍습을 갖게 되었다. 요셉의 아들인 에브라임의 후손 그러니까 에브라함 사람들이 입다에게 "네가 암몬 사람들과 싸우러 건너갈 때에 우리도 불러 함께 출전하게 하지 않았으니, 어찌 그럴 수가 있느냐? 우리가 네 일족을 불에 태워 죽이리라." 라고 시비를 걸어서 전쟁이 벌어지자,길르앗의 군대를 이끌고 에브라임의 군대를 격파하였다.이때 길르앗 군대는 에브라임 지역의 요르단 강 나루에서 도망치는 에브라임 사람들을 기다리고 있다가 4만 2천명을 살해하였다. 이때 판단기준은 "쉽볼렛"(시내)이라고 말해 보라고 하는 것이었다. 에브라임 사람들은 쓰를 스로 발음하여, 쉽볼렛을 "십볼렛"(무거운 짐)으로 발음했기 때문이었다. 길르앗 사람 입다는 육 년 동안 이스라엘의 판관으로 있다가 죽어 길르앗에 있는 자기의 성읍 미스바에 묻혔으며, 입산(7년간 근무),엘론(10년간 근무),압돈(8년 근무)이 그 뒤를 이었다.
== 해석 ==
=== 입다이야기에 대한 해석 ===
입다이야기는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첫째로 하느님께서는 사람을 번제로 드리는 것을 원하시지 않는다. [[성경]]에 따르면, 하느님이 사람을 번제로 드리라고 명령하신 일은 아브라함의 신앙을 시험하려고 명령하신것 외에는 사람을 불에 태워서 하느님께 제사를 지내라는 말을 하진않는다. 둘째로 하느님께 신중함없이 서원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다. 입다가 자신의 딸이 마중을 나올것을 알았다면, 그렇게 서원할리 없기 때문이다. 결국은 앞일을 알지못하는 사람이 하나님께하느님께 약속을 드린다는 것은 어리석은 것이다.
 
== 판관기에 등장하는 주요 전쟁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