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오케 문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5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잔글
필리오케({{llang|la|Filióque}})란 '[[성자 (삼위일체)|아들]]에게서(아들로부터)'라는 뜻의 [[라틴어]]로, 본래 제1차 [[콘스탄티노폴리스 공의회]]([[381년]])에서 채택된 것으로 알려진 [[니케아-콘스탄티노폴리스 신경]](''이하 '[[신조|신경]]'이라 함'')의 [[그리스어]] 원문에 없는 단어이나 [[589년]] 제3차 [[톨레도]] [[시노드]]에서 아직 [[스페인]] 내에 잔존하고 있었던 [[아리우스주의]]를 경계할 의도로 [[서방교회]]가 [[라틴어]]로 번역한 신경에 처음으로 첨가하였다. 이는 당시 기독교회의 신학 표준 언어가 코이네 그리스어인 상황에서 번역어인 라틴어의 문제였고, 중요한 신앙의 기준인 신경의 원문을 정확하게 번역하지 않았던 문제이며, 신학적 문제이기도 했다.
 
따라서 코이네 그리스어, 헬라어 신경 원문 중 “'''[[성령]]은 [[성부]]에게서 발(發)하시고'''(토 에크 투 파트로즈 에크포류메논, τό εκ τού Πατρός εκπορευόμενον)”라는 구절은 라틴어 번역본에서 “'''성령은 성부와 [[성자 (삼위일체)|성자]]에게서 발하시고'''(크비 엑스 파트레 필리오크베 프로세디트, qui ex Patre '''Filióque''' procédit)”로 바뀌게 되어, [[동방 교회]]에서 사용하는 그리스어 신경과 서방 교회에서 번역한 라틴어 신경 간에 불일치가 발생하게 되었다. 그러나 그때까지는 아직 필리오케가 삽입된 신경은 [[스페인]] 내에서만 사용되고 있었다.
 
그러다 [[796년]] 프리울리 시노드에서 [[프랑크 왕국]] 아킬레이아의 파울리노 [[총대주교]]는 필리오케의 신경 삽입을 옹호하였고, [[800년]]경에는 전체 프랑크 왕국의 [[미사]]에서 필리오케가 삽입된 신경이 암송되기 시작하여 널리 퍼지게 되었다. 이것이 [[847년]] 프랑크왕국의 [[수도자]]들에 의해 [[예루살렘]]에 소개되자 동방교회 수도자들의 강한 반발을 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