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봉악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560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근거없는 부정확한 내용 삭제, 일부 내용 정리 및 추가
(근거없는 부정확한 내용 삭제, 일부 내용 정리 및 추가)
|style="width:4em;" align="center"|리수경
|
리수경은 2015년 4월, 10월 공연 그리고 2017년 7월의 공연에 모습을 보였다.
|-
|style="width:4em;" align="center"|김효심
|
유봉미는 [[청봉악단]] 가수였으나 2016년 5월 이후에는 모란봉악단 무대에 올랐으며 2017년 7월 공연까지 모란봉악단 공연에 모습을 보였다.
|-
|style="width:4em;" align="center"|김청예
|
김청예는 2017년 7월 모란봉악단의 공연에 새롭게 모습을 보였다. 이전에 [[만수대예술단]]에서 활동한 것으로 추정된다.
|-
|style="width:4em;" align="center"|김옥주
 
=== 지도부 ===
[[현송월]]은 2018년 1월부터 [[삼지연악단|삼지연관현악단]] 단장 즉, 남북 예술단 교류의 주역으로 전면에 떠오르고 있으나 2018년 4월 현재 모란봉악단의 단장까지 겸임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현송월]]은 2017년 12월까지만 해도 모란봉악단의 지방순회공연에서 함께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모습이 조선중앙TV의 뉴스에 나오기도 하였다. 또한 다른 모란봉악단의 지도부 역시 삼지연관현악단의 남측 공연에 관여하였다.
 
{| class="wikitable"
|-style="width:46em;"
 
=== 2018년 ===
* 1월 1일 ([[류경정주영체육관|류경 정주영체육관]]) : 새해 경축공연으로 [[조선인민군공훈국가합창단|공훈국가합창단]]과의 합동공연. 공연의상은 2017년 12월 29일의 공연과 동일한 흰색의 인민군 정복 상의와 올리브색 스커트, 부츠. 연주자들은 현악3중주로 [[전기 바이올린]] 선우향희·홍수경·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전기[[첼로]] 연주자, [[기타]] 조경희, [[베이스 기타|베이스]] 전혜련, [[신디사이저]] 리희경, [[피아노]] 김정미, [[색소폰]] 최정임, 역시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드럼]] 연주자로 구성되었으며 이 라인업은 2017년 9월 13일 첫 지방순회공연부터 시작되어 새해 공연까지 계속 동일하게 유지되고 있다. 가수들 또한 마찬가지로 지난 9월이래 김유경-류진아-박미경-정수향-조국향-김옥주 6인의 같은 구성을 보여주고 있다. <br />'바다만풍가', '벼가을하러 갈 때', '황금산타령', '흥하는 내 나라' 등 [[민요]]풍의 노래가 4곡이나 불렸는데, 배인교 교수는 그의 논문 〈선군시대 북한의 민족적 감성: 2000년대 '조선예술'에 수록된 민요풍 노래를 중심으로〉(한국민요학 논문 제41집, 2014)에서 선군시대 북한의 민요풍 노래에는 당시의 시대상을 반영하지 않은, 혹은 사회주의 국가의 '현실' 주제가 아닌 미래에 대한 낙관만을 제시하는 기능이 강조되었으며, 작곡가들은 당이 요구하는 혁명적 낙관주의를 보여 줄 수 있는 장르로 민요풍의 노래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배인교 교수는 설명하였다.<ref name="bik_mbb">{{저널 인용|author1=배인교|author2=|title=선군시대 북한의 민족적 감성: 2000년대 '조선예술'에 수록된 민요풍 노래를 중심으로|date=2014-08|publisher=한국민요학 제41집}}</ref> 또한 세계명곡묶음이 공훈국가합창단에 의해 연주되었다. 모란봉악단의 연주진들은 1시간 30여 분의 공연 동안 불과 6곡만 연주하는 이례적인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대다수의 연주는 [[조선인민군공훈국가합창단|공훈국가합창단]] 관현악단에 의하여 이루어졌다.
* 2월 8일 ([[류경정주영체육관|류경 정주영체육관]])** : [[조선인민군]] 창건70주년 경축 [[조선인민군공훈국가합창단|공훈국가합창단]], [[왕재산경음악단|왕재산예술단]]과의 합동 음악무용 종합공연. 해당 공연은 TV 녹화중계가 이루어지지 않았을 뿐 아니라 이례적으로 [[조선중앙TV]]의 뉴스에서도 짧은 동영상조차 보도되지 않았다. 또한 [[조선중앙통신]] 역시 짤막한 내용으로 보도하면서 저해상도 사진 단 1장 만을 공개하는 것에 그쳤다. 이것은 모란봉악단과 공훈국가합창단의 합동공연을 보도하는데 있어 지금까지와는 다른, 전례없는 모습이었다. 이것은 [[2018년 동계 올림픽|평창올림픽]]과 관련하여 북측이 전반적으로 로우키(low-key)를 유지하려는 것으로 관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