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배경: 문장을 다듬었습니다.
제주도는 [[일제강점기]]부터 광복 후 도민들의 적극적인 지지 속에 [[건국준비위원회]]와 [[인민위원회]]가 활발히 활동했다. 특히 제주도 [[인민위원회]]는 다른 지역과 달리 [[미군정]]청과 협조적이었다.<ref name="서중석">《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한국현대사》,[[서중석 (역사학자)|서중석]] 저.p80~p82</ref>
 
그러나, [[1947년]] 제주 북초등학교 3.1절 기념식에서 기마경관의 말발굽에 어린아이가 치이는 일이 벌어졌고, 이를 본 시위군중들은 기마경관에게 돌을 던지고 야유를 보내며 경찰서까지 쫓아갔다. 그런데 경찰이 이를 경찰서 습격으로 오인하여 시위대에게 발포해 6명이 사망하고 6명이 중상을 입었다. 발포사건의 전모를 모르던 미군정 당국은 이 발포사건을 잘못을 시인하면서도 정당방위로 주장하고 사건을 '시위대에 의한 경찰서 습격사건'으로 규래규정짓고 행사3-1절 간부와기념 학생들을행사를 준비한 사람들을 연행하기 시작했다. 한편 경무부에서는 3만여 시위군중이 경찰서를 포위 습격하려고 했기에 불가피하게 발포했다고 해명하면서 민심이 들끓었다. 이에 [[남로당]]은 이런 민심의 흐름을 놓치지 않고 조직적인 반경활동을 전개했다. 처음에는 전단지를 붙이는 일과 사상자 구호금 모금운동을 벌였다.
 
3월 10일부터 제주도청을 시작으로 민관 총파업이 발생하여, 제주도의 경찰 및 사법기관을 제외한 행정기관 대부분인 23개 기관, 105개의 학교, 우체국, 전기회사 등 제주 직장인 95%에 달하는 4만여명이 참여하였고, 심지어 제주 경찰의 20%도 파업에 참여하였다. 경찰은 [[3월 15일]]부터 파업 관련자 검거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3월 17일]] 수감자 석방을 요구하는 군중에 또 다시 발포하는 사건이 일어난다. 경찰은 [[4월 10일]]까지 500명 가량을 검거하였는데 검거자 중 66명의 경찰이 파면되었고 그 자리는 [[서북청년단]] 소속으로 충원됨으로써 <ref name="강준만 20">강준만, 《한국현대사산책》〈1940년대편 2권〉(인물과사상사, 2004) 20~21쪽</ref> 제주도민들과 군정경찰 및 [[서북청년단]] 사이에서는 대립과 갈등이 더욱 커져 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