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584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생애 ==
 
위서에 따르면 용모가 뛰어나고 위엄이 있었다고 한다. 서진의 역사가 손성도 조예는 타고난 용모가 뛰어났으며 바닥에 닿을 정도의 긴 머리카락을 가지고 있었다고 전하고 있다. 어렸을 때 총명함으로 조부 [[조조]](曹操)에게 사랑을 받았으나 정작 아버지 [[조비]]에게는 총애를 받지 못하였다. 유년 시절에 모후 견부인이 [[조비]]에게 사사당하는 일을 겪었고, [[조비]]는 더더욱 조예를 피하게 되었다. 어느 날, 두 부자가 우연히 사냥을 하였는데 조비가 어미 사슴을 쏘아죽인 뒤 아들에게 새끼 사슴을 죽이라 시키자 조예가 울며 말했다. "폐하는 이미 그 어미를 죽였으나 신은 도저히 어린 사슴을 죽일 수 없습니다." [[조비]]는 그 말에 가엾은 마음이 들어 활을 버렸고 이 일로 황태자로 낙점되었다고 한다.<ref name="사마광">사마광, 《자치통감 삼국지》, 신동준 역, 살림출판사, 2004</ref> [[226년]], 부친 [[조비]]의 고명에 따라 [[조진]](曹眞), [[조휴]](曹休), [[사마의]](司馬懿), [[진군]](陳群) 등의 보좌를 받아 즉위하였다. 조예는 태자로 있을 때부터 조정대신과 교류하거나 정사를 묻는 일 없이 오로지 책만 읽었다.<ref name="사마광"/> 즉위 초에는 학문에 힘쓰며 직접 통치하지 않았으나, 곧 스스로 정치에 나섰다.
 
그는 우선 가난한 백성들을 위해 조부 조조와 아버지 조비와 같이 자신의 재산을 백성들에게 베품으로써 앞서 조비 시기 때 처럼, 위나라는 삼국 시대 중 가장 번영한 나라로 거듭난다. 그리고 [[촉한]]이 [[오 (삼국)|오]]와 연합하여 위를 공격하는 상황에서 [[사마의]] 등의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고 친히 전투에 참가하는 등 위나라를 존망 위기에서 구해내어 명군의 면모를 보였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사마의에게 절대 병권을 맡기지 말고 주변에 두고 감시하며 참모로만 쓰라는 조조의 유언을 무시한 사마의의 장군으로의 등용이, 조예 사후 사마의가 정권을 찬탈할 힘을 쌓을 기회를 준 측면도 있다.
한편으로는 어머니 견부인을 문소황후(文昭皇后)로 추존하고 그녀를 모함하여 죽게 만든 [[문덕황후 (조위)|문덕황후]]를 사사한 후 목을 베어 효수하기도 하였다. [[239년]]에 조예는 35세의 나이에 요절하였는데 그의 사후, 어린 양자인 제왕(齊王) [[조방]](曹芳)이 황위를 계승하였고, 이때 조씨 일파가 사마씨에게 패하고 말았다. 실권은 사마씨가 장악하게 되고, [[서진]](晉)왕조의 성립을 초래하게 된다.
 
== 조예의 출생에 대하여 ==
조예의 출생에는 의문스러운 부분이 있다.「삼국지」위서 명제기에는 조예가 경초 3년 (239 년)에 36세의 나이로 승하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역산하면 조예의 생년은 건안 9 년 (204 년)이 된다. 반면 「삼국지」에 주석을 단 배송지는 조예는 건안 10년 (205년)에 태어났기 때문에 36세는 잘못된 계산이라고 주장했다. 이 점에 대해「삼국지집해」의 저자 노필은 조비가 견씨를 사사하고 조예가 조비에게 특히 냉대 된 것을 증거로 들어, 조예의 친아버지는 조비가 아니라 견씨의 전 남편 원희라고 주장했다. 이 이론에 따르면, 조조가 기주를 공략, 조비가 원희의 아내였던 견씨를 약탈한 시점(204년)에 조예는 원희의 자식으로 이미 세상에 태어나 있으며, 조비는 그 아이를 (푸대접 하면서도) 양육했다고 한다. 노필의 이론이 맞다면 조비가 견씨를 사사한 이유는 조예가 원희의 아들이기 때문이고 조예가 조비에게 푸대접 받은 것 역시 같은 이유 때문이다. 이에 대한 반론으로는 정통성을 중시한 그 당시에 조비가 원희의 아들인 조예를 자신의 후계자로 세웠을 리가 없다는 점 등이 있다.
== 각주 ==
<references/>

편집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