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헝가리의 문학 평론가; 예쁘게 바꿈
[[1951년]]에 펴낸 루카치의 후기 대표작으로 1948년에 프랑스어 번역판이 나왔으나 독일어판이 정본이다. 1945년 헝가리 해방과 함께 부다페스트 대학에 귀임한 루카치는 다음해에 [[제네바]]의 국제회의에 참석하고 마르크스 주의의 입장에서 [[카를 야스퍼스|야스퍼스]]나 [[메를로 퐁티]] 등 [[실존주의|실존주의자]]와 토론을 벌였다. 이 책은 이 논전을 기초로 하여 실존주의 비판과 마르크스 주의의 현대적 과제를 제시한 5편의 독립된 논문으로 구성되었다. 루카치는 현대의 실존주의를 우선 그 사상사적 계보에서 파악하여, [[프리드리히 니체|니체]]로부터 [[에드문트 후설|후설]]을 거쳐 [[마르틴 하이데거|하이데거]]에 이르는 [[허무주의|니힐리즘]]을 계승한, [[제국주의]] 단계의 비합리주의적 조류라고 비판한다. 이러한 비합리주의에 [[합리주의]]를 대결시키고 이 합리주의가 마르크스주의의 핵심이라고 하는 견해는 《젊은 헤겔》이나 《이성의 파괴》 등 후기의 루카치 사상사 연구에 일관되는 입장이다. 특히 하이데거, 사르트르, 메를로 퐁티의 철학이 [[인식론]]에서는 사이비 객관성에 빠지고, 자유나 도덕에 있어서는 [[개인주의]]적인 [[주관주의]]에 빠질 수 밖에 없는 이유를 해명한다. 동시에 현대 마르크스주의를 레닌적 단계라고 규정하고, 실존주의(제3의 길)와 대결시켜, [[변증법적 유물론]]의 [[객관주의]]적 성격과 반(反)파시즘적 성격을 역설한다.
 
=== 《이성의 파괴》 ===
《이성의 파괴》(Die Zerstörung der Vernunft)는 루카치가 1954년 발표한 저서로 독일 [[나치즘]]의 정신적 선구자들에 대해 연구한 서적이다. 이 책은 기본적으로 마르크시즘의 입장에서 씌어졌는데 마치 모든 부르조아적 사상, 다시 말해 변증법적 유물론에서 벗어난 일체의 편향이나 원시공산주의에서 자본주의를 거쳐 사회주의에 이르는 인류의 직선적인 진보적 발전을 학문적 정설로 인정하지 않는 모든 사관이 논리적으로 히틀러적 행동이나 아우슈비치에 연결된다고 주장하고 있다.<ref>J.F.노이로르《제3제국의 신화,나치즘의 정신사》(한길사, P14)</ref>
 
[[분류:문학 이론가]]
[[분류:1956년 헝가리 혁명 관련자]]
[[분류:헝가리의 문학 평론가]]

편집

1,152,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