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 고씨: 두 판 사이의 차이

10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1세조 고복림(高福林)은 검교군기감(檢校軍器監)을 지냈다. 아들 [[고합]](高合)은 지영주사(知寧州事)를 지냈다.
 
[[고경명]](高敬命) 일가의 충효(忠孝)ㆍ절의(節義)ㆍ의열(義烈)은 높이 살만하였다. 그리하여 [[조선 선조|선조]]는 이들 일가의 죽음을 애도하며 광주에 사당을 짓게하여 [[포충사]]포충(褒忠)이라 사액하고, [[고경명]](高敬命)을 의정부 좌찬성에 추증하고 시호를 충렬(忠烈), 아들 [[고종후]](高從厚)에게 승정원 도승지(承政院都承旨) 이조판서에 추증하고 시호를 효열(孝烈), 아들 [[고인후]](高因厚)에게에게는 예조 참의(禮曹參議) 대광보국 숭록대부 의정부 영의정에 추증하고 시호를 의열(毅烈)이라 하였다.
 
[[장택 고씨]](長澤 髙氏)라고도 부르기도 하며, [[임진왜란]] 때의 의병장 제봉(霽峰) [[고경명]](高敬命)과 둘째 아들 학봉(鶴峯) [[고인후]](高因厚)가 순국(殉國)하자, 자손들이 고경명(高敬命)의 배위 정경부인 [[울산 김씨]](蔚山 金氏) 슬하에 의지하다가 고인후(高因厚)의 처가가 있는 담양군 창평면 삼천리에 이거하여 살면서부터 학봉파(鶴峯派) 후손들을 '''[[창평 고씨]](昌平高氏)'''라 부르기도 한다.
 
예로부터 [[전라도]] [[광주광역시|광주]]지방 집안을 말할 때 '기고박정(奇高朴鄭)' 이란 말이 있는데, 이들 집안이 지역 명문으로 부상하게 된 것은 바로 [[행주 기씨]](幸州 奇氏)의 고봉(高峯) [[기대승]](奇大升), 장흥 고씨(長興 髙氏)의 제봉(霽峰) [[고경명]](高敬命), [[충주 박씨]](忠州 朴氏)의 사암(思菴) [[박순]](朴淳), [[연일 정씨]](延日 鄭氏)의 송강(松江) [[정철]](鄭澈) 이라는 걸출한 인물들을 배출하였기 때문이다. 장흥 고씨(長興 髙氏)도 그 중의 하나이다.<ref>{{저널 인용
|작성월 = 7
|쪽=586~601쪽}}</ref>
 
[[장택 고씨]](長澤 髙氏)라고도 부르기도 하며, [[임진왜란]] 때의 의병장 제봉(霽峰) [[고경명]](高敬命)과 둘째 아들 학봉(鶴峯) [[고인후]](高因厚)가 순국(殉國)하자, 자손들이 고경명(高敬命)의 배위 정경부인 [[울산 김씨]](蔚山 金氏) 슬하에 의지하다가 고인후(高因厚)의 처가가 있는 담양군 창평면 삼천리에 이거하여 살면서부터 학봉파(鶴峯派) 후손들을 '''[[창평 고씨]](昌平高氏)'''라 부르기도 한다.
 
== 인물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