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7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기념설, 성변화, 성사적 임재설 등이 있다.
 
=== [[개신교개신교회]] ===
 
[[개신교]]의 성만찬에서는 반드시 모든 성직자와 성도가 그리스도의 피를 상징하는 포도주와 살을 의미하는 떡을 함께 나눈다. [[개신교회]]에서 성만찬의 '''기념'''은 단순히 기억하고 [[예전|전례]]를 수행하는 것이 아니다. 이 "기념"은 [[그리스도]]의 고난과 죽음을 기념하고 감사하며, 주님의 도래를 기억하고, '''성령의 활동을 통해 교제'''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개신교]]의 성만찬 이해는 성서에 따라 사도 [[파울로스]]의 서신과 [[루카 복음서|누가 복음서]]에 나온 '''기념'''(아남네시스, ἀνάμνησις)의 개념이다. "기억, 회상, 재현, 새롭게 경험함"을 의미하는 이 단어는 단순히 기억하는 것이 아니라 온몸과 마음으로 생각나게 하는 것, 상황에 함께 하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개신교회의 "기념"의 성찬식은 그리스도가 제자들과 성만찬을 제정하시던 순간에 성별된 빵과 포도주에 지금도 참여하여 늘 새롭게 경험하게 하는 온전한 기념의 과정이라고 본다. 이러한 성만찬에 대한 신학적 이해는 현대에 와서도 발전하여 에큐메니컬 성만찬 곧 교회일치 운동으로써 가시적 일치를 이루려는 그리스도인들의 성만찬을 형성하는데 큰 기여를 하였다.
개신교 전반은 기념설을 따르며, 기념설 내에서 성찬에 대한 교단별 약간의 강조와 차이를 구분하면 아래와 같다.
 
====루터교회====
[[루터교]]에서 실재설로 불리는 성만찬 신학은 [[세례]]와 더불어 인정되는 두 가지 성례이다. [[루터교]]는 [[필리프 멜란히톤]]이 포도주의 잔을 평신도에게 내민 것을 시작으로 떡과 포도주를 모두 평신도에게 분배해왔다. [[루터교]]는 [[로마 가톨릭교회]]에서 주장하는 사제의 축성을 통한 성변화와 츠빙글리의 기념설 모두를 비판했다. [[마르틴 루터]]는 목사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목사가 축성시 사용하는 하나님의 말씀 고린도전서 11:23b-25을 통해 주의 몸과 피가 빵과 포도주에 (in, with, and under) 임재 한다고 본다. 이를 대하는 수찬을 받는 사람의 믿음이 빵과 포도주 그리고 살과 피에 담겨져있는 복음으로 인해 자라며 죄용서의 확신을 얻게 된다. 루터교에서 평신도들의 긴급 세례 (emergency baptism)를 허용하는 이유도 안수받은 목사가 세례를 주어야 실효성이 있는 것이 아니고, 세례를 줄때 사용하는 하나님의 말씀, 마태복음 28:19b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 에 능력이 있다고 믿는다. 누가 성만찬과 세례를 집례하는 지가 문제가 아니라, 어떻게 (하나님의 말씀) 집전 하는지가 중요한 점인 것이다.
성만찬이 그리스도를 기념하거나 그리스도가 영적으로 임재하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몸과 피가 빵과 포도주와 함께 실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루터 사후에는 [[공재설]]로 입장이 정리되기도 했다.
 
====장로교회====
[[장로교회]]는 성찬의 영적인 임재의 성만찬 신학을 받아들인다. 종교개혁자 칼뱅은 루터의 실재설과 츠빙글리의 단순기념과는 다른 영적인 임재를 내세웠다. 비록 그리스도의 몸은 천상에 있으니 육신으로 빵과 포도주가 변하는 것은 아니지만, 영으로 함께 한다고 인식한다. 오늘날 한국 장로교회는 여전히 영적인 임재를 가르치나, 단순기념설처럼 이해하는 경우가 많다.
 
====침례교회====
[[침례교회]]에서는 성만찬을 단순한 상징으로 이해하며 주의 만찬(Lord supper)라고 부르며, 단순 기념과 상징으로 이해한다.
 
====감리교회====
[[감리교회]]는 성령의 임재와 성화에 이르는 은혜의 수단으로서 성찬을 이해한다. 기념설을 벗어나지 않으나, 목사의 제정사를 통한 성만찬을 거행하며, 성찬은 세상의 화해와 감사를 표현하며, 동시에 하나님의 미래적인 구원 활동에 대한 소망을 나타낸다고 본다. 성찬은 예전에서 많은 성경적 측면을 담았으며, 예수의 죽음을 기억하고, 예수의 화해를 현재화하고, 교제의 축제와 맺은 "새로운 언약의 표시"이며, "그리스도 안에 있는 구원이 거듭 새롭게 약속"되고, 떡과 포도주으로 성령은 성도들로 하여금 승천하신 그리스도와 교제와 그분의 용서를 확신하게 하는 은혜의 원천이다<ref> 클라이버, W., 마르쿠바르트, M. 《감리교회 신학》. 조경철 옮김. 서울: 감리교출판국, 2007. </ref>. 은혜를 받는 수단이다. 예배에서 특히 성만찬은 매우 중요하게 여기며, [[감리교회]]는 18세기부터 천주교회보다 앞서 (19세기 1차 바티칸 공의회 이전) 예배시 매주 성만찬을 권고하는 교단이기도 하다<ref>스투키. 《성찬, 어떻게 알고 실행할 것인가?》. 김순환 옮김. 서울: 대한기독교서회, 2002 </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