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0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동방 정교회]]에서는 예수께서 성체성혈성사를 정하셨다는 [[복음서]]와 파울로스의 주장에 따라 성체성혈성사를 [[예배]]의 중심으로 이해한다. [[동방 정교회]]에서는 성체성혈성사 때 사용되는 빵과 포도주는 성령에 의해 예수의 피와 살로 변한다고 믿는다. 다만 [[로마 가톨릭교회]]와 다른 점이 있다면 누룩 있는 제병을 사용한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빵이라는 헬라어 단어 '아르토스'가 '누룩 있는 것'을 의미하며 최후의 만찬이 [[유월절]]이 오기 전인 [[성 목요일]](주님의 성체성사 제정일)에 이루어졌기 때문에 당시 상황에 [[무교병]](누룩 없는 빵)을 먹기 전이었다고 보기 때문이다. 또한 성찬예배를 집전하는 사제가 포도주를 직접 떠서 먹임으로써 제병과 포도주를 정교회 사제와 신도가 모두 받는다(양형 영성체).
 
=== [[로마 가톨릭교회천주교회]]: [[성변화]] ===
[[로마 가톨릭교회천주교회]]에서는 성체성사를 그리스도의 죽음을 재현하는 희생의 제사로 보며, 예수가 스스로 자신의 살을 빵이라고 한 것에서 유래하여<ref>[[마태오 복음서]] 26장 26절, [[마르코 복음서]] 14장 22절, [[루카 복음서]] 22장 19절, [[요한 복음서]] 6장 51절, [[코린토 1서]] 11장 24절</ref> [[사제]]가 축성한 [[제병]](빵)과 포도주가 그리스도의 몸과 피로 변한다는 실체변화를 믿는다. 그래서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사제의 축성으로 변한 [[그리스도]]의 성체에 경배를 표하는 '''성체조배'''를 한다. 이전에는 일반적으로 평신도는 성혈을 받아 모시지 않았는데 (이를 '''단형 영성체'''라고 함) 이는 사제가 많은 신도들에게 포도주를 분배하는 경우 위생이 열악한 시대에 질병 등을 예방하기 위해서였으며 당시에는 포도주를 대량으로 확보하기 곤란했기 때문이다. 이 당시에도 사제는 언제나 빵과 포도주를 둘 다 모시는(영하는) '''양형 영성체'''를 했다. 그러나 현재에 이르러서는 평신도에게도 양형 영성체를 실시하고 있다.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매일 전 세계에서 동일한 양식으로 미사를 하며, 미사 중간에 영성체를 하고 있다.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매해 [[삼위일체 대축일]] 다음 주일을 [[그리스도의 성체성혈 대축일]]로 지낸다.
 
== 관련 문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