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234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기독교의 세례: 몰몬교는 대한민국 기독계에서 이단으로 간주되어 삭제합니다.
(→‎기독교의 세례: 몰몬교는 대한민국 기독계에서 이단으로 간주되어 삭제합니다.)
 
== 기독교의 세례 ==
[[파울로스]]는 [[로마 신자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세례를 받는 사람은 [[그리스도]]와 영적(靈的)으로 연합되어 그의 죽음에 동참한다고 설명한다.대부분의 [[기독교]] 종파에서는 물을 이용하는 세례 의식을 행하고, 이를 [[예수]]께서 [[성만찬]]과 더불어 친히 제정한 성사라고 믿는다. 하지만 세례의 의미나 세례를 받을 수 있는 자격, 세례의 형태 등에 대해서는 차이를 발견할 수 있다. 예를 들어개신교회의 성령운동을 강조하는 [[오순절 교회]] 비롯한 몇몇 종파에서는등은 물에 의한 세례는 기독교인이 되는 과정일 뿐이며, [[성령]]에 의한 세례로진정한 대체되었다고세례가 보고필요하다고 있으며말하며, 물에 의한 세례는 기독교교인이 전통에되는 의해입문 불필요하게과정일 계승되었다고뿐인 보고기독교 있다전통이라고 본다.
 
=== 세례의 형태 ===
:* 관수례 - 물을 머리에 붓는 방식
 
이 중 [[정교회]]나 [[침례교]], [[오순절교회]]에서는 침수례를, [[로마 가톨릭교회]]는 관수례를 실시하며, [[루터교]], [[성공회]], [[감리교]], [[장로교]] 등의 [[개신교]] 종파는 관수례를 실시한다. 원래 고대에초대교회에서 채택되던채택되었던 형태는기준은 침수례이나침수례였고, 살수례와 관수례는 세례를물에 받는들어갈 사람들이 많아짐에없는 따라계절이나 시간을약자, 줄이기병자, 위해위기 약식으로상황 제정된등에서 전통이다거행되던 세례 방식이었다. 특히, 기독교 박해의 위기 상황에서 거행되던 살수례와 관수례가 정식 제정되어 세례 전통의 일부가 되었다. [[정교회]]에서도 침수례가 기준이나 병자의 경우에는 관수례를 행하기도 한다.
 
=== 세례의 의미와 기능 ===
 
개혁주의는 예수를 [[하나님 나라]]의 왕으로 보며, 세례를 [[성찬]]과 더불어 예수가 그의 백성들에게 시행하라고 제정한 [[성례전]]으로 본다. 이는 구약의 [[할례]]와 [[유월절 의식]]이 신약의 교회에 발전된 모습으로 나타난 것이라고 해석한다. (이것은 [[언약 신학]]의 한 내용이다.) 그러므로 세례는 '예수를 믿는 자는 하나님의 백성이 된다'는 하나님의 언약이 자기 위에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표라고 본다. 그것을 물로 씻는 형태로 제정된 것은 다른 종파들과 같이 예수의 피흘림으로 죄 용서를 받는다는 것을 나타내기 위함이라고 해석한다. 이러한 '하나님의 언약의 징표'라는 의미에서 구약 시대에는 아직 신앙이 확인 되지 않은 어린 아이에게도 [[할례]]를 시행했는데, 이것을 본받아 개혁주의 역시 유아 세례를 기독교 가정 내에서 시행하는 것을 동조한다.
 
;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회복된 기독교]]를 자처하는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에서 침례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받아들이고 그의 계명을 지킨다는 성약의 표시이며, 죄를 회개하여 침수로서의 침례로 물로 장사 지내고 물에서 올라 옴으로서 과거의 옛사람을 버리고 새 사람으로 거듭나는 표징이며, 하나님의 교회의 백성이 된다는 선언이 되고, 교회 회원이 되는 관문이 된다.
 
침례를 받은 이에게는 성신의 안수례가 주어지며, 매주 그리스도의 십자가 희생을 기념하는 성찬 의식을 행함으로써 침례 성약을 새롭게 한다.
 
유아들(정신박약자 포함)은 죄가 없으며 그리스도의 은혜로 구원의 상속자가 되므로 침례를 행하지 않는다.<ref>[http://scriptures.lds.org/ko/moro/8] (모로나이서 8장) 어린아이의 침례는 금지됨</ref> 어린이에게 복음을 가르쳐서 만 8세 이후에 성약을 맺게하여 침례를 베푼다.
 
침례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합당한 절차에 의해 교회에서 승인된 방식에 따라야 함을 믿으며, [[신권]]의 권능을 가진 이로써 지명받은 자라야 하나님의 이름으로 침례를 줄 수 있다. 침례를 줄 수 있는 신권은 아론 신권이라고도 하는 소신권 중에서 제사 신권이 있고, 대신권으로서 장로나 대제사가 있다. 이들의 교리에 따르면, 세례자 요한(침례 요한) 또한 아론 신권을 가진 이었다.
 
1829년 5월 15일 몰몬경을 번역하던 조셉 스미스와 이를 기록하던 올리버 카우드리가 서스케하나 강변에서 침례 성역에 관해 알고자 기도하던 중에 침례자 요한이 부활한 영광스러운 신분으로 이들에게 나타나 아론 신권을 안수성임하였는데, 이 교회에서는 매년 이날을 신권회복 기념일로 기린다.
 
합당한 신권소유자는 합당한 회원에게 회원들의 지지하에 안수함으로써 신권을 부여하고 성임하게 된다.
 
침례 받을 사람과 같이 물에 들어가 침례 주는 이가 침례 의식문을 선언하고 침수로서의 침례를 주는데 그 의식문은 다음과 같다. "나는 예수 그리스도에게서 위임을 받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신의 이름으로 그대를 침례하노라. 아멘"
 
침례를 받은 개종자는 대신권 소유자로부터 성신의 안수례를 받게 된다.
 
=== 세례의 자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