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5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잔글
봇: 특정 http → https 변환
}}
 
'''조선왕릉'''(朝鮮王陵)은 [[조선]]의 역대 왕과 왕비, [[추존왕]]들의 무덤을 총칭하는 말로, 일반적으로 [[1897년]]에 수립된 [[대한제국]]의 역대 황제와 황후의 무덤도 포함된다. 조선왕릉은 [[삼국 시대]]와 [[고려 시대]]의 왕릉 제도의 영향을 받았는데, [[고구려]]의 호석(護石)제도는 [[신라]]와 [[고려]]를 거쳐 조선왕릉에 그대로 전해졌고,<ref>[http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163619&mobile&categoryId=200000424 네이버 지식백과 - 호석]</ref> 조선왕릉의 전체적인 형태는 [[공민왕]]의 무덤인 [[현정릉]]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았다.<ref>[http://royaltombs.cha.go.kr/portal/scientific/scientific_02_03.jsp?mc=KP_05_02 조선왕릉 전시관 - 왕릉 변천사]</ref> 조선왕릉은 한국 역대 왕조의 왕릉들 중 보존 상태가 가장 양호하다. 왕과 왕비들의 능이 모두 완전한 보존성을 지니고 있을 뿐만 아니라 조선 시대의 왕자와 공주, 후궁들의 무덤까지 함께 보존되어 있으며, [[국조오례의]], [[경국대전]], [[의궤]]와 같은 조선왕릉에 대한 구체적인 규정과 각 왕릉들의 조성과정에 들었던 인력, 그리고 도구에 대한 상세한 기록까지 보존되어 있어 조선 시대의 장례 문화와 조선왕릉의 규정 및 역사, 조선왕릉의 제례 과정 등을 알 수 있다.<ref>{{웹 인용|url = http://royaltombs.cha.go.kr/portal/introduce/introduce_01.jsp?mc=KP_01_01|제목 = 조선왕릉이란?|확인일자 = 2009-5-13|저자 =|날짜 = |출판사 = 문화재청|원본일자 = |인용 = }}</ref> 또한, 이러한 기록을 바탕으로 조선왕릉에서는 때마다 제례 의식을 치르고 있어 조선 시대의 무형적인 문화와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ref>[http://royaltombs.cha.go.kr/portal/world_heritage/royal_mausoleum.jsp?mc=KP_07_01 세계유산으로써의 조선왕릉]</ref>
 
== 구조와 분류 ==
 
==== 전이 공간 ====
전이 공간에는 왕릉의 주인을 설명하는 비석이 있는 비각(碑閣)이 있고 축문(祝文)을 태우는 예감(소전대 또는 망료위)과 능이 위치한 산의 산신에게 제사를 지내는 산신석이 있다. 초기 조선왕릉 양식에는 비석과 함께 왕의 사적(事蹟)을 기리는 신도비(神道碑)가 있었는데, [[조선 문종|문종]] 때 왕릉에 신도비를 세우는 것을 금하게 하였다.<ref>[http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118768&mobile&categoryId=200001079 신도비에 대한 네이버 지식백과의 설명]</ref> 그러한 까닭에 조선왕릉 중 신도비가 있는 왕릉은 태조의 [[건원릉]]과 [[조선 태종|태종]]의 [[헌인릉|헌릉]]뿐이다.
 
==== 능침 공간 ====
 
==== 다른 능침 공간에 조성된 경우 ====
'''동원이강릉'''(同原異岡陵)은 한 능 내에 있지만, 서로 다른 언덕에 봉분과 석물을 배치한 이봉이실(二封二室)의 능으로 총 6개의 능([[현릉 (조선)|현릉]], [[광릉]], [[경릉 (조선 덕종)|경릉]], [[창릉]], [[선릉]], [[목릉]])이 있다. 단 현릉의 경우는 1513년(중종 8년)에서야 [[현덕왕후]]의 능을 천장하면서 조성된 동원이강릉 형식으로<ref>[http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527687&cid=46622&categoryId=46622 《한국민족문화대백과》〈현릉〉항목]</ref>, 최초로 조성된 동원이강릉 형식의 능은 광릉이다.
 
'''동원상하릉'''(同原上下陵)은 한 언덕 위와 아래에 왕과 왕비의 봉분과 석물을 배치한 이봉이실(二封二室)의 능으로 [[조선 효종|효종]]의 [[영녕릉|영릉]]과 [[조선 경종|경종]]의 [[의릉 (조선)|의릉]]이 대표적이다.<ref>이병유, 위의 책, 19쪽.</ref>
=== 조선 전기 ===
[[파일:광릉 세조릉.JPG|섬네일|왼쪽|180px|능제가 간소화 된 광릉]]
세종 때 [[국조오례의]]의 내용이 정리되면서 불교 양식이 일부 섞여 있었던 초기 조선왕릉의 능제도 국조오례의를 통해 조선시대만의 양식으로 변하게 되었다. 병풍석의 문양에 방물과 방패무늬가 제외되었고, 고석이 4개로 감소하였으며, 축문을 불태우던 소전대가 예감으로 대체되었다.<ref>이호일, 위의 책, 79쪽</ref> 그리고 국조오례의로 변한 것은 아니었지만, 문종 때 왕릉에 신도비를 세우는 것을 금하였다.<ref>[http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118768&mobile&categoryId=200001079 네이버 지식백과 - 신도비]</ref>
 
[[광릉]]을 조성할 당시, “죽으면 속히 썩어야 하니 석실을 사용하지 말고, 병풍석을 세우지 말라.”라는 [[조선 세조|세조]]의 유언에 따라 회격으로 능실을 조성하고, 병풍석에 있던 십이지신상 문양을 난간석으로 옮겨 새기게 되었다. 이 때 왕릉 조성에 드는 인력과 비용이 크게 절감되어 후대 왕릉의 모범이 되었다.<ref>[http://sillok.history.go.kr/inspection/inspection.jsp?mState=2&mTree=0&clsName=&searchType=a&query_ime=%ED%9A%8C%EA%B2%A9+%EC%82%B0%EB%A6%89+%EC%9C%A0%EB%AA%85&keyword=%ED%9A%8C%EA%B2%A9+%EC%82%B0%EB%A6%89+%EC%9C%A0%EB%AA%85 예종 1권 즉위년 9월 22일 (무인) 2번째기사 / 원상들이 능침에 석실을 쓸 것을 건의하였으나 윤허하지 않다 ]</ref> 또한, 처음으로 서로 다른 언덕에 조성하는 동원이강릉의 양식으로 조성하는 등 광릉은 초기 조선왕릉의 양식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ref>이호일, 위의 책, 111쪽.</ref>
'''어가행렬'''은 새로운 왕이 등극했을 때 [[건원릉]]에 참배하러 가는 조선 시대의 어가행렬을 재현한 행사로 구리시 내에 거주하는 시민과 학생들이 참여한다. 이 중 왕과 세자는 나이와 풍모 등의 특별 조건을 제시하는데, 이때 뽑힌 왕과 세자는 새로운 사람이 선발되기 전까지 어가행렬 및 관련 행사에 왕과 왕세자 참가 기회나 구리시 홍보대사 자격 등 몇 가지의 혜택이 주어진다.
 
어가 행렬은 조선 초기의 복장을 재현하였으며, 행사에는 약 400명, 2마리의 말이 동원된다. 어가행렬에는 크게 대가노부(大駕鹵簿)와 법가노부(法駕鹵簿), 소가노부(小駕鹵簿)의 형식이 있는데, 능행 어가행렬에는 소가노부의 형식이 적용된다. 어가행렬은 아침에 구리시립체육공원에서 출발하여 [[동구릉]] 내에 있는 [[혜릉]]까지 행렬한다. 어가행렬 직후에는 [[건원릉]]에서 [[전주이씨대동종약원]]의 주관으로 ‘건원릉친향기신제’를 지내며, 그 뒤 [[원릉]]에서 시민백일장이, 재실 앞마당에서는 산대공연과 대금산조, 궁중군악, 태평무, 현대 국악 등 각종 민속 공연이 열린다. 행사 하루 전에는 만 20세가 되는 성년을 대상으로 성년례 재현을 한다.<ref>[http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226170&mobile&categoryId=200000432 네이버 지식백과 - 구리동구릉건원문화제]</ref>
 
===정조 효 문화제===

편집

1,337,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