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봉악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년 전
단숨에 1080p 동영상으로 변경
(문단 정리)
(단숨에 1080p 동영상으로 변경)
현란한 [[전기 바이올린]] 사운드를 전면에 내세웠다는 점에서 모란봉악단은 크로스오버적인 전자음악을 구사하는 영국의 [[본드]]나 일본 교토대 미즈노 나오키 교수가 연구 논문에서 지적한 것처럼 헝가리의 여성 바이올린 트리오인 프린세시즈 오브 바이올린(Princesses of Violin)과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ref name="mori_t">{{저널 인용 |저자1=모리 토모오미 |저자2= |날짜=2016-11 |제목=김정은 시대 음악정치의 연속성과 혁신성 |url=http://www.kgforum.kr/down/%5bKGF2016%5dInternational_Conference_on_Unification_and_North_Korea_(15th)(ko).pdf |저널=한반도 국제포럼 2016, 통일 북한학 학술대회 자료집|출판사= |권= |쪽=p459|doi= |확인날짜=2018-02-24}}</ref> 또한 모리 토모오미 일본 [[리쓰메이칸 대학]] 교수는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유행하고 있었던 일렉트릭 현악기를 사용하여 클래식 음악에서 대중 음악까지 연주하는 음악적인 추세가 모란봉악단의 스타일에 영향을 주었음을 유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하였다.<ref name="mori_t" />
 
모란봉악단의 악기는 [[기타]], [[베이스 기타|베이스]], [[드럼]], [[신디사이저]] 등 일반적인 록 그룹의 구성과 다를 바 없지만 여기에 [[바이올린]], [[첼로]]의 현악 파트와 [[피아노]], [[색소폰]] 등을 더해 한층 폭넓은 음악적 표현력을 갖추게 되었다. 모란봉악단의 이른바 시그니처 송으로 불리는 '단숨에'<ref>[https://www.youtube.com/watch?v=pEwrMlEdHtkFUjqYfyvynQ 모란봉악단 단숨에 동영상 2013년 1월 1일] - YouTube</ref>의 예를 보면, 중반부의 다이내믹한 [[기타]] 솔로에 이어지는 [[바이올린]]의 화려함은 이것이 전체주의 국가의 군가풍 노래가 아니라 서방세계의 로큰롤 송으로 누구나 생각할 수 있을 정도였다. 뿐만 아니라 '단숨에'는 이른바 로켓 송(rocket song)으로도 불리는데 성공적인 로켓 발사가 거듭될 때마다 새로운 편곡으로 발표되어서 지금까지 4가지의 '단숨에' 편곡 버전이 존재하고 있다.
 
악단의 로고 혹은 상징을 [[전기 바이올린|일렉트릭 바이올린]]을 휘감는 오선지로 정했을 정도로 현악파트는 악단의 핵심이었다. [[바이올린]]과 [[첼로]]의 현악 4중주는 모란봉악단의 초기 음악적 정체성을 가장 뚜렷하게 보여주는 예이었던 것이다. 종래의 북한 노래들 '그 품 떠나 못살아'<ref>[https://www.youtube.com/watch?v=ESBLlx5fxPI&start=4066&end=4290 모란봉악단 그 품 떠나 못살아 동영상 2012년 7월 6일] - YouTube</ref>, '10월입니다'<ref>[https://www.youtube.com/watch?v=BHxJEirZqdY 모란봉악단 10월입니다 동영상 2013년 10월 10일] - YouTube</ref>, '내 삶이 꽃펴난 곳'<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