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2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태그: m 모바일 웹
10월에 황건적 진영을 야습하여 3만 명을 베고 장각의 동생인 [[장량 (후한)|장량]]을 죽였다. 승리 후 장각이 이미 죽었다는 걸 알고 시체의 목을 베어 [[뤄양 시|낙양]]으로 보냈다. 황보숭은 계속 추격하여 11월에는 하곡양(下曲陽)에서 [[장보 (후한)|장보]]를 죽이고 대승을 거두었다. 이 공으로 [[기주]][[자사 (관직)|목]] 겸 [[거기장군|좌거기장군]](左車騎將軍)이 되었으며, 괴리후(槐里侯)로 봉해지고 식읍 8천 호를 받았다.<ref>皇甫嵩朱儁 열전</ref> 그러나 황건적 토벌 중 [[장양 (후한)|장양]]의 뇌물 요구를 거절하고 [[조충 (후한)|조충]]이 법을 어긴 큰 집을 지은 것을 고발하는 상소를 올렸기 때문에, [[185년]] 둘의 모함을 받아 좌거기장군 벼슬을 박탈당하고(음력 7월) 식읍 6천 호가 깎였다.<ref>《[[후한서]]》 〈[[:s:zh:後漢書/卷8|제8권]]〉 “秋七月,[...]左車騎將軍皇甫嵩免。”</ref>
 
===변장ㆍ한수의 난 진압===
 
양주(涼州)에서는 [[184년]]에 [[변장]](邊章)과 [[한수 (후한)|한수]](韓遂)가 반란을 일으켰는데, 몇 해가 흐르도록 진압하지 못하고 있었다. [[188년]] 11월 한수와 [[마등]](馬騰)이 주군으로 추대한 왕국(王國)이 진창(陳倉)을 포위하자, 조정에서는 황보숭과 동탁에게 4만 군사를 주고 이들을 토벌하도록 했다.
 
이때 황보숭은 동탁과 의견이 맞지 않았다. 동탁은 처음 토벌 명령을 받았을 때 진창을 구원해야 한다고 했으나, 황보숭은 진창을 공격하다 힘이 빠진 적군을 치려 했다. [[189년]] 2월에 왕국이 회군하려 할 때 황보숭이 이들을 공격하려 하자, 동탁은 궁지에 몰린 적을 치는 것이 옳지 않다며 반대했다. 결국 동탁을 후방에 남겨둔 채 반란군을 공격하여 만여 명을 베자, 동탁은 황보숭을 원망하여 둘의 사이가 벌어지게 되었다. 한편 한수는 패하고 돌아온 왕국을 죽였으며, 이후 반란군 사이에 분열이 일어나면서 반란군은 무너지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