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1년 전
잔글
2018-03-27 RhapsoDJ의 요청, replaced: {{ja-y2 → {{Ruby-ja (21) using AWB
 
=== 오음 ===
'''오음'''(吳音, {{lang|ja|{{jaRuby-y2ja|呉|ご}}{{jaRuby-y2ja|音|おん}}|고온}})은 5, 6세기에, [[남북조 시대]]의 남조에 있던 양쯔강 하류 지역의 발음이 직접, 혹은 [[한반도]]를 거쳐서 [[일본]]으로 유입되었다고 추정되는 한자음이다. 이 때 '오'는 지역의 이름으로, 현재의 [[상하이]]와 [[항저우]]를 중심으로 [[양쯔강]] 하류 지역을 포괄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오음이 들어온 경로를 이와 같이 추정하는 것은 [[왜5왕]]이 남조한테 사신을 보냈던 시기였기 때문에 중국과 일본 간의 교류가 많았고, 중국본토와 한반도로부터 [[불교]]와 [[유교]]가 유입되던 시기였다는 역사를 토대로한 이유 때문이다. 그러나, 오음이 정말 남방계통의 발음인가를 확실히 증명할 수 있는 사료는 없다.
 
오음, 한음, 당음 중에 가장 먼저 들어왔기 때문에, 오음 밖에 존재하지 않던 시기에는 '와온({{lang|ja|和音}}, 또는 야마토고에)'라고 불리다가, [[헤이안 시대]] 중기 이후에 '오음'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 또한 중국본토에서도 [[당나라]] 때, 수도 장안(長安)에서는 그 지역의 발음을 '진음(秦音)'이라고 부르고, 변두리 지방인 양쯔강 이남의 발음을 '오음'이라고 하였다. [[긴메이 천황]] 때 [[백제]]에서 [[쓰시마 섬]]을 거쳐 오음을 통해 [[유마경]]을 읽어서 불교를 전승했기 때문에, '쓰시마온({{lang|ja|対馬音}})', 또는 '구다라<ref>'구다라'는 일본에서 백제를 칭하는 말이다.</ref> 온({{lang|ja|百済音}})'이라도 불렀다.
 
오음은 한음에 비해서 비교적 불규칙적이나, 대략적인 특징은 다음과 같다. (중고음 → 오음) 꼴로 표기한다.
 
=== 한음 ===
'''한음'''(漢音, {{lang|ja|{{jaRuby-y2ja|漢|かん}}{{jaRuby-y2ja|音|おん}}|간온}} 또는 {{lang|ja|{{jaRuby-y2ja|漢|から}}{{jaRuby-y2ja|音|ごえ}}|가라고에}})은 7세기에서 9세기, 즉 [[나라 시대]] 후기에서 [[헤이안 시대]] 초기 사이에 [[견당사|견수사, 견당사]]나 유학승 등에 의해서 전해진 한자음을 말한다. 이 시기에는 [[수나라]]와 이를 이은 [[당나라]]에 의해 중국이 통일되던 시기였으며, 당나라 때 표준으로 삼는 음이 오 지역에서 장안 지역으로 이동함에 따라 오음과 진음의 구분이 생겼다. 한 편, 일본에서는 중국의 제도와 문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중국으로 사신을 보내서 교류를 시도했다. 당시에 한자음으로서 오음을 사용하고 있던 사신들은 의사소통을 더 원활히 하기 위해서 장안의 한자음을 새로 도입해야 할 필요성을 느꼈고, 이에 일본은 장안의 한자음을 '한음'이라고 부르며 한음의 보급에 힘썼다. [[지토 천황]]은 음박사(읽는 방법을 가르치는 박사)를 초빙해서 한음을 가르치게 했다. 또한 792년에 [[간무 천황]]은 칙령을 내려서, 유학을 배우는 학생들에게 의무적으로 한음 학습을 하도록 했고, 불교 경전에서도 한자음을 한음으로 번역하게 하는 등, 대대적으로 한음을 장려하고 오음을 구축하는 작업을 행했다. 하지만 당시 오음에 익숙해져 있던 대다수의 승려들은 한음을 사용하는 데에 강렬히 반발했고, 일상어에서 오음으로 굳혀진 일부 용어들은 한음으로 대체가 되지 않았다. 결국 한음이 오음을 완전히 대체하는 일은 일어나지 않았으며, 현재까지도 오음과 한음은 공존하고 있다.
 
한음은 기본적으로 중고음에 속하나, 당나라 중엽 쯤의 장안 지방의 음운체계를 많이 반영하고 있으며, 오음과 당음에 비해서 가장 체계성을 갖추고 있다고 여겨진다. 한음의 대략적인 특징은 다음과 같다. 오음 → 한음 꼴로 표기한다.
* 음절의 첫소리에서 [[청탁]]의 대립이 사라져서 전청과 차청, 전탁을 전부 다 일본어의 청음으로 표기한다.
:예) {{lang|ja|四}}: {{lang|ja|シ}} → {{lang|ja|シ}}, {{lang|ja|自}}: {{lang|ja|ジ}} → {{lang|ja|シ}}, {{lang|ja|登}}: {{lang|ja|トウ}} → {{lang|ja|トウ}}, {{lang|ja|騰}}: {{lang|ja|ドウ}} → {{lang|ja|トウ}}
* 음절의 첫소리에서 [[양순 비음|{{ipa|m}}]]과 [[치경 비음|{{ipa|n}}]]을 각각 {{lang|ja|バ}}행과 {{lang|ja|ダ}}행으로 표기한다. 이는 장안 지역에서 일어난 비비음화현상(非鼻音化現象)을 반영한 것인데, 비음의 후반부가 [[파열음]], 혹은 [[마찰음]]화되어서 [[양순 비음|{{ipa|m}}]] → {{ipa|mb}} → [[유성 양순 파열음|{{ipa|b}}]]으로, [[치경 비음|{{ipa|n}}]] → {{ipa|nd}} → [[유성 치경 파열음|{{ipa|d}}]]으로 바뀌는 현상을 이른다. 이와 같은 이치로 [[연구개 비음|{{ipa|ŋ}}]] → {{ipa|ŋg}} → [[유성 연구개 파열음|{{ipa|g}}]]으로, [[권설 비음|{{ipa|ɳ}}]] → {{ipa|ɳʑ}} → [[유성 치경구개 마찰음|{{ipa|ʑ}}]]가 되어서 각각 {{lang|ja|ガ}}행<ref>일본어의 음운학적 특성상 ŋ과 g의 구분이 나타나지 않는다.</ref> 와 {{lang|ja|ザ}}행으로 표기했다.
:예) {{lang|ja|木}}: {{lang|ja|モク}} → {{lang|ja|ボク}}, {{lang|ja|無}}: {{lang|ja|ム}} → {{lang|ja|ブ}}, {{lang|ja|男}}: {{lang|ja|ナム}} → {{lang|ja|ダム}}, {{lang|ja|難}}: {{lang|ja|ナン}} → {{lang|ja|ダン}}, {{lang|ja|日}}: {{lang|ja|ニチ}} → {{lang|ja|ジツ}}
** 그러나 운미가 ŋ인 경우에는 비비음화현상을 거치지 않은 채 그대로 반영된 것도 있다.
:예) {{lang|ja|礼}}(禮, 례): {{IPA|[lei]}} → {{lang|ja|ライ}} → {{lang|ja|レイ}}, {{lang|ja|米}}(미): {{IPA|[mei]}} → {{lang|ja|マイ}} → {{lang|ja|ベイ}}, {{lang|ja|弟}}(제): {{IPA|[dei]}} → {{lang|ja|ダイ}} → {{lang|ja|テイ}}
 
한음은 주로 [[유교]]경전, [[중국인]]이나 옛날 [[한민족]]의 한자이름을 읽을 때 쓰이며, 불교 중에서도 종파에 따라서 일부 경전과 용어는 한음으로 읽기도 한다. 서양에서 들어온 개념을 한자어로 번역할 때도 한음으로 읽었다. 또한, 당나라 말기에 도항한 승려들이 가지고 온 한자음은 중국어의 근세음적인 특징을 많이 전하고 있으며, 이를 원래의 한음에 대해서‘신한음({{lang|ja|{{jaRuby-y2ja|新|しん}}{{jaRuby-y2ja|漢|かん}}{{jaRuby-y2ja|音|おん}}|신칸온}})’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있다. 신한음은 [[입성]]의 약화와 탈락, 일부 운에서 [[연구개 비음|{{ipa|ŋ}}]]의 약화와 탈락 등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 오음과 한음의 대립 ===
 
=== 당음 ===
'''당음'''(唐音, {{lang|ja|{{jaRuby-y2ja|唐|とう}}{{jaRuby-y2ja|音|おん}}|도온}} 또는 {{lang|ja|{{jaRuby-y2ja|唐|とう}}{{jaRuby-y2ja|音|いん}}|도인}})은 [[가마쿠라 시대]] 이후에 중국에서 들어온 한자음을 말한다. 여기서 '당'은 [[당나라]]의 당이 아닌, 중국을 이르는 말인 '당토(唐土)'에서 온 것이다. [[무로마치 시대]]에는 송음(宋音, {{lang|ja|{{jaRuby-y2ja|宋|そう}}{{jaRuby-y2ja|音|おん}}|소온}})이라고 불렸다. 당음과 송음을 합쳐서 당송음(唐宋音)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당음은 오음, 한음 처럼 모든 글자들에 대한 체계적으로 음을 붙인 것이 아닌, 단편적으로 중국에서 건너온 특정 한자어와 함께 들어온 한자음이나, 기본적으로 근고음의 특징을 반영하고 있다. 견당사 파견의 중지로 인해 끊어졌던 양국 간의 교류가 [[헤이안 시대]] 말기에서 [[가마쿠라 시대]] 초기에 걸쳐서 재개되었고, [[무로마치 시대]], [[에도 시대]]에 이르러 활발해져, [[선 (불교)|선종]]의 유학승이나 일반 민간 무역 상인들에 의해서 당음이 전해져내려왔다. 상세히는 가마쿠라 불교의 선종에 기초를 둔 중세당음과, 에도 시대의 황벽종({{lang|ja|黄檗宗}})에 기초를 둥 근세당음으로 나뉜다.
당음은 선종불교 용어를 제외하면 중국에서 들어온 물품의 명칭에 사용되는 예가 많다.
 
=== 관용음 ===
'''관용음'''(慣用音, {{lang|ja|{{jaRuby-y2ja|慣|かん}}{{jaRuby-y2ja|用|よう}}{{jaRuby-y2ja|音|おん}}|간요온}})은 분류상 오음, 한음, 당음의 어느 것에도 속하지 않는 한자음으로, 관용음이라는 용어는 [[다이쇼 시대]]에 언어학에 관한 연구가 진행되면서 만들어진 단어다. 어떤 특정한 한자에 관용음이 정착된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으나, 대부분의 경우는 직관적으로 잘못 읽은 발음이 그대로 여러 사람들에 의해 받아들여진 경우거나 발음하기 쉽게 음에 변동이 일어난 경우다.
 
==== 햐큐쇼 요미(와음 현상) ====
햐큐쇼 요미({{lang|ja|{{jaRuby-y2ja|百|ひゃく}}{{jaRuby-y2ja|姓|しょう}}{{jaRuby-y2ja|読|よ}}み}})는 모르는 한자의 음을 읽을 때 [[육서#분류#형성|형성자]]의 원리에 근거하여 부수가 아닌 나머지 부분을 통해 멋대로 유추해서 읽음으로써 음이 와전되는 현상을 일본에서 부르는 말이다. 예를 들어 {{lang|ja|輸}}(수, 중고음: {{IPA|[ɕiu]}} 혹은 {{IPA|[ɕio]}})의 일본 한자음은 오음이 {{lang|ja|ス}}, 한음이 {{lang|ja|シユ}}이나, 소리를 나타내는 부분인 {{lang|ja|兪}}(유, 중고음: {{IPA|[jiu]}} 혹은 {{IPA|[jio]}})의 일본음이 {{lang|ja|ユ}}였기 때문에, 이를 그대로 따와 {{lang|ja|ユ}}라고 읽는 것이 정착되었다. 마찬가지로 {{lang|ja|耗}}(모, 중고음: {{IPA|[xɑu]}}, 오·한음: {{lang|ja|カウ}})는 {{lang|ja|毛}}(모, 중고음: {{IPA|[mɑu]}}, 오음: {{lang|ja|モウ}}, 한음: {{lang|ja|ボウ}})에 이끌려서 {{lang|ja|モウ}}라는 음이, {{lang|ja|攪}}(교, 중고음: {{IPA|[kau]}}, 오음: {{lang|ja|ケウ}}, 한음: {{lang|ja|カウ}})는 {{lang|ja|覺}}(각, 중고음: {{IPA|[kɔk]}}, 오·한음: {{lang|ja|カク}})에 이끌려서 {{lang|ja|カク}}라는 음이 정착되었다.
 
이런 무지에 의한 와음현상은 한국에서도 발견되는데, 歐의 원음은 '우'이지만 성부인 區(구)에 이끌려 '구'라는 음이, 粘의 원음은 '념'이지만 성부인 占(점)에 이끌려 '점'이라는 음이, 秒의 원음은 '묘'이지만 같은 성부를 가진 抄나 炒의 음인 '초'에 이끌려 '초'라는 음이 정착되었다. 이렇듯 와음 현상은 한국과 일본에 있는 관용음의 대다수가 생긴 이유다.

편집

52,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