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광"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4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잔글
ISBN 매직 링크 제거
잔글 (ISBN 매직 링크 제거)
'''이수광'''(李睟光, [[1563년]] [[3월 14일]]([[음력 2월 20일]])~ [[1629년]] [[1월 19일]](음력 [[1628년]] [[12월 26일]]))은 [[조선]] 중기의 왕족 출신 문신이자 [[성리학]]자, [[실학]]자, 외교관이다. 그는 실학의 1세대라 할 수 있으며, [[남인]]실학의 토대이기도 하다.
 
본관은 [[전주 이씨|전주]](全州)이며, 자는 윤경(潤卿), 호는 지봉(芝峯)이다.<ref name="역대">[http://people.aks.ac.kr/front/srchservice/viewSearchPPL.jsp?pItemId=PPL&type=L&pType=P&pSearchSetId=84982&pTotalSearchCount=1&pPosition=0&pRecordId=00500050004C005F0036004A004F0062005F00410031003500360033005F0031005F0030003000300039003800330031&pName=C774C218AD110028674E775F51490029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 시스템]</ref> 이수광은 뛰어난 외교력과 문장능력을 인정받아 28세 때 성절사(聖節使)의 서장관(書狀官)으로, 35세 때 진위사로 명나라 파견되었으며, 49세 때인 1611년에도 중국을 다녀왔다. 당시의 선진국 중국에서 그 문화를 보고 배우는 한편, 세 차례의 사행 기간 중에 안남(安南, 베트남)·유구(琉球, 류큐)·섬라(暹羅, 시암) 사신들과 교유하면서 국제적인 안목을 키울 수 있었다. 이수광에 대한 실록의 졸기(卒記)에는 "그가 중국에 사신으로 갔을 때 안남·유구·섬라의 사신들이 그의 시문을 구해보고 그 시를 자기 나라에 유포시키려고 하였다"는 기록이 있어, 이수광이 당대에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인물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ref>신병주, 《조선 최고의 명저들》 휴머니스트(2006) 119쪽 {{ISBN |895862096X}}</ref>[[실학]]의 선구자로 여겨진다. 이수광은 다양한 분야의 학문을 연구하고 국가 증흥을 위한 사회, 경제정책을 수립하는 데 일생을 바쳤다. 그는 무엇보다도 실천, 실용의 학문에 힘썼다. 무실을 강조하면서 실생활에 유용한 학문을 섭렵하고 정리했다. 선현들의 사적을 모으는 한편 이를 현재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 고민했다. "지봉"이라는 호를 딴 《[[지봉유설]]》은 이러한 고민의 결과물이다.<ref>신병주《규장각에서 찾은 조선의 명품들: 규장각 보물로 살펴보는 조선시대 문화사》 책과함께(2007) 303쪽 {{ISBN |9788991221284}} <!--“… 이수광은 다양한 분야의 학문을 연구하고 국가 중흥을 위한 사회, 경제정책을 수립하는 데 일생을 바쳤다. 그는 무엇보다도 실천, 실용의 학문에 힘썼다. 무실을 강조하면서 실생활에 유용한 학문을 섭렵하고 정리했다. 선현들의 사적을 모으는 한편 이를 현재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 고민했다. ‘지봉’이라는 호를 딴 《지봉유설》은 이러한 고민의 결과물이다.”--></ref>
 
아들인 [[이민구]](李敏求)의 문하생은 [[남인]]의 거두이자 [[청남]]의 영수였던 백호 [[윤휴]]였다. 시호는 문간(文簡)이다. [[서울특별시|서울]] 출신.
1597년(선조 30년) [[성균관]][[대사성]]이 되고, 그해 [[정유재란]]의 종결을 보았다.
 
1597년(선조 30년) 진위사(陳慰使)<ref>중국 황실에 상고(喪故)가 있을 때 보낸 사신. {{출처|날짜=2011-10-12|어떤 자료}}에는 1597년의 북경행이 "주청사(奏請使)" 자격이었다고 보고 있다.</ref> 로서 명나라 북경에 간 이수광은 [[베트남]]의 [[후 레 왕조]]에서 온 풍극관(馮克寬, [[:vi:Phùng Khắc Khoan|Phùng Khắc Khoan]])과 운명적인 만남을 가졌다. 두 사람은 숙소인 옥화관에서 50일이나 함께 머물렀다. 한자로 필담을 주고받으며, 두 나라의 역사와 문화 풍속을 이야기하고, 시를 주고 받았다. 고국에 돌아간 풍극관은 관리와 유생들에게 이수광의 시를 소개했다. 이 사실은 [[조완벽]]이라는 인물에 의해 세상에 알려졌다. 이수광은 《조완벽전》을 저술하여 자신과 풍극관의 인연, 조완벽의 일대기를 다루었다.<ref>신병주《규장각에서 찾은 조선의 명품들: 규장각 보물로 살펴보는 조선시대 문화사》 책과함께(2007) 310쪽 {{ISBN |9788991221284}} <!--“1597년 진위사로 명나라 북경에 간 이수광은 안남(지금의 베트남)에서 온 풍극관과 운명적인 만남을 가졌다. 두 사람은 숙소인 옥화관에서 50일이나 함께 머물렀다. 한자로 필담을 주고받으며, 두 나라의 역사와 문화 풍속을 이야기하고, 시를 주고받았다. 고국에 돌아간 풍극관은 관리와 유생들에게 이수광의 시를 소개했다. 조선 학자의 지성에 깊이 감명받았기 때문이리라. 이 사실은 조완벽이라는 인물에 의해 세상에 알려졌다. 조완벽은 정유재란 때 포로로 일본에 잡혀갔다가, 일본 상인에 팔려 안남을 세 번이나 다녀온 사람이다. 안남에서 조완벽은 극진한 대접을 받았다. 이수광과 같은 조선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당시 안남에서는 조완벽을 초대하여 이수광의 시를 보여주고 이수광에 대해 질문했다고 한다. 조선에 돌아온 조완벽은 이 사실을 알렸고 나중에는 이수광에게까지 그 소문이 전해졌다. 이수광은 〈조완벽전〉을 저술하여 자신과 풍극관의 인연을 밝혔다.”--></ref>
 
1605년 외직인 [[안변]][[부사]]로 부임했다가 1606년 사직하고 고향으로 되돌아갔다. 1607년 다시 홍주목사에 임명되어 부임했다. [[선조]]의 사후 1609년(광해군 1) 첨지중추부사에 임명되어 내직으로 되돌아왔고, [[병조]][[참의]]에 임명되었다가 [[승정원]][[도승지]]<ref>승정원 승지들의 우두머리로 국왕의 비서실장격</ref> 에 임명되었다. 그는 사직을 청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도승지]]로 발탁된 뒤, [[대사헌]], [[예조]][[참판]]을 거쳐 다시 [[대사헌]]이 되고 [[대사간]] 등을 지냈다.
1610년 다시 [[대사헌]]이 되었다가 동지중추부사로 전임되고 그해 12월 [[예조]][[참판]]이 되었다.
 
1611년(광해군 3년) [[5월]] 다시 [[대사헌]]이 되었다가 그해 [[명나라]]에 파견되는 주청사(奏請使)로 [[베이징|연경]]에 왕래하였으며, 당시 [[명나라]]에 와 있던 [[이탈리아]] [[신부 (기독교)|신부]] [[마테오 리치]]의 저서 《[[천주실의]]》 2권과 《교우론(敎友論)》 1권 및 유변(劉汴)의《속이담(續耳譚)》 6권을 {{언제|날짜=2011-10-12|얻어 가지고 돌아와}} 한국 최초로 서양 학문을 도입하였다.<ref>[[이은직]] 저, 정홍준 역, 《조선명인전 3》 일빛 (2005) 407쪽ISBN 407쪽{{ISBN|8956450889}}</ref> (→[[조선의 대외 관계]]) 귀국 후에는 대사간·대사헌 등의 언관직(言官職)과 지방 행정직을 맡았다.<ref name="글로벌 이수광"/>
 
=== 생애 후반 ===
 
== 이수광의 사상과 철학 ==
본래 총민강기(聰敏强記)하여 기억력이 뛰어났던 이수광은 그 때 중국에 들어가서 주자학이 아닌 새로운 학문체계가 있는 것을 보고 크게 감명을 받았다. 그래서 천주실의를 처음 접하고는 깜짝 놀랐다.<ref>이준구, 강호성 공저, 《조선의 선비》 스타북스(2006) 203쪽 {{ISBN |899243300X}}</ref> 이수광의 철학적 특성은 [[성리학|도학]]의 정통성을 발판으로 하면서도 성리학의 이론적 천착에로 나가는 방향이 아니라, 인격과의 구체적 실현을 추구하는 실학정신의 발휘에로 지향하고 있어서,<ref name="역대" /> 실학의 선구자로 평가받는다.<ref>{{뉴스 인용 |제목 = 실학의 선구자 이수광 |url = http://www.donga.com/fbin/output?n=200702100119 |출판사 = 동아일보 |날짜 = 2007-2-10 |확인일자 = 2008-11-13 }}</ref>
 
또한 [[조선]] 중,후기로 가면서 [[사헌부]]와 [[사간원]]의 관리들이 제 소임을 못하고 권신, 재상들의 비위를 맞추는 것을 질타, 탐관오리를 탄핵해야 한다고 말하며 [[사헌부]], [[사간원]] 관리들은 남달리 청빈해야 하며, 검소한 몸가짐을 가질 것을 역설하기도 했다.
refs=
<ref name="글로벌 이수광">《[[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한국사/근대사회의 태동/사회변화와 대외관계/실학의 발생#이수광|이수광]]〉</ref>
<ref name="송건호">[[송건호]], 《송건호 전집1 - 민족 통일을 위하여 1》 한길사 (2002) {{ISBN |8935655015}}</ref>
}}
== 참고 문헌==

편집

165,8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