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종개량"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0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잔글
ISBN 매직 링크 제거
잔글 (봇: 문단 이름 변경 (주석 → 각주))
잔글 (ISBN 매직 링크 제거)
 
== 개요 ==
[[선사시대]]부터 쓰인 품종개량의 방법은 원하는 형질을 지닌 생물간의 자손을 얻어 이들 가운데 일부만을 [[인위적 선택|선택]]하고 다시 이들 사이에 자손을 얻는 방법이었다. [[찰스 다윈]]은 농업의 이러한 선택에서 용어를 빌려 자연에서 환경에 의해 일어나는 선택에 대해 [[자연선택]]이라는 이름을 붙였다.<ref>Darwin, Charles (2004). The Origin of Species. London: CRW Publishing Limited. {{ISBN |1-904633-78-1}}.</ref>
 
[[유전공학]]의 발달과 함께 실험실에서 [[유전자 조작]]을 통해 품종을 개량하게 되었다. 유전 공학에 의한 품종의 개량은 원하는 형질을 얻기 위해 기존의 품종을 개량한다는 점에서 기존의 품종개량과 같으나 자연적인 [[생식]]을 통해 품종을 개량하는 기존의 방법과는 달리 유전자를 직접 조작하여 단시간 안에 결과물을 도출한다는 점과 다른 [[종 (생물학)|종]]의 유전자에서도 형질을 가져 올수 있다는 차이점이 있다. 일부 농수산물은 이미 산업화가 진행되어 슈퍼옥수수나 토마토와 같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다. 2006년 대한민국의 수입 농수산물 가운데 10%는 유전자 조작 생물이었다. 특히 작물의 육종에서 이러한 유전자 조작 식물의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은 [[몬산토]]나 [[노바티스]] 같은 다국적 농약 및 종자 회사이다. 이들은 유전자 조작 식물이 병충해에 강해 보다 적은 비료와 농약으로도 많은 수확량을 얻을 수 있다고 하고 있으나 이는 충분한 검증이 이루어지지는 않았다.<ref>임규철, 현대 과학 기술과 법, 동국대학교출판부, 2007, {{ISBN |89-7801-196-9}}, 308-309쪽</ref>
 
== 작물의 육종 ==
[[농작물]]의 수확량과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품종을 개량하는 것을 육종이라 한다. 농작물의 수량은 농작물의 복잡한 [[생리학|생리]]적, [[생화학]]적 상호작용의 결과물이다. 높은 수확량을 얻기 위한 개량에는 [[식물생리학]], [[유전학]], [[재배학]]의 지식이 동원된다. 농작물의 수확량을 개선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방법들이 쓰인다.<ref>성락춘, 인간과 식량, 고려대학교출판부, 2007, {{ISBN |89-7641-627-9}}</ref>
* 광합성 효율의 개량: 수광 효율을 늘릴 수 있는 직립성 잎과 각도를 갖는 품종의 개량이 주요 목표이다.
* 광둔감성 작물: [[벼]], [[옥수수]]와 같은 주요 [[곡물]]의 경우 장일 조건이나 단일 조건 모두에서 개화할 수 있도록 개량된 광둔감성 작물이 세계적으로 확산되었다.
[[파일:Big and little dog 1.jpg|섬네일|품종개량의 결과 개는 다양한 품종으로 개발되었다.]]
 
[[개]]와 같은 [[애완동물]]의 품종개량은 매우 오래전부터 있어왔다. 개의 품종 유지는 적절한 형질을 갖춘 짝의 교배와 선택에 의해 이루어진다. 품종을 보증하는 등록이 되어있는 개의 10% 만이 후손을 생산하는 기회가 주어진다.<ref>Frank Jackson, 애견번식학, 한진, 2005, {{ISBN |89-86412-53-5}}</ref>
 
== 성공과 실패 ==
품종개량의 성공과 실패는 그 사회에서 어떠한 생물을 원하는 가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1960년대 미국의 포드와 카네기가 출자하여 [[필리핀]]에 세워진 국제쌀연구소에서는 새로운 단간성 벼를 육종하였다. 식량 증대를 최대 과제 가운데 하나로 여기던 [[대한민국]]에서는 이 벼를 "통일벼"라는 이름으로 도입하였다. 통일벼는 성장기가 짧아 2모작이 가능하고 수확량이 많아 전국적으로 재배되었으나 냉해에 약하고 밥맛이 좋지 않아 결국 외면받게 되었다.<ref>권오길, 하늘을 나는 달팽이, 지성사, 1999, {{ISBN |89-7889-047-4}}, 100쪽</ref>
 
== 각주 ==

편집

166,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