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 문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98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태그: m 모바일 웹
 
==역사==
[[금나라]]를 세운 여진족은 [[여진 문자]]를 쓰기도 했으나 [[금나라]] 멸망 이후 점차 잊혀져 쓰이지 않게 되었다. 이후 여진족들은 [[몽골문자]]로 여진어를 표기해 자신들의 기록을 남겼는데, [[1599년]], [[건주여진]]의 추장이며 수러 버이러였던 누르하치는 박사(Baksi) 어르더니(納喇 額爾德尼, [[만주어]]:Nara Erdeni, 1580~1623)와 영내 송사관(Jargūci) 까까이(伊爾根覺羅 噶蓋, [[만주어]]:Irgen Gioro G'ag'ai, ? ~1599)로 하여금 몽골 문자를 차용하여 새로은 여진 문자를 창제했는데, 이 문자는 몽골 문자를 그대로 빌려 쓴 것이라 몽골 문자 본래의 문제점인 a,e 와 o,u g,k등의 발음이 구별되지 않는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따라 [[1632년]], 박사(Baksi) 다하이(達海, [[만주어]]: Dahai)가 초기 만주 문자를 개량하는데, 점(•)과 동그라미(○)를 더하여 만주어의 소리를 정확하게 표기할 수 있게 된다. 이 새로운 문자를 동그라미와 점이 있는 만주문자 즉, 유권점(有圈點) 만주문자(tongki fuka hergen i bithe) 또는 신만문(新滿文)이라고 이르며, 이와 대비하여 초기의 만주자를 무권점(無圈點) 만주문자 또는 노만문(老滿文)이라 부른다. 무권점 만주문자와 유권점 만주문자를 비교하여 보면 다음과 같다. 즉, 모음 o를 나타내는 글자에 점(•)을 가하면 u가 되고, 자음 k를 나타내는 글자에 점(∙)을 가하면 g가 되고, 동그라미(○)를 가하면 h가 되는 식이다. 이러한 방식을 통해 몽골문자를 차용한 데에서 오는 혼란도 없어지고, 여진인이라면 누구나 정확한 발음을 구별하여 쓸 수 있게 되었다.
만주족은 여진족으로 불리던 시절에는 [[여진 문자]]를 쓰기도 했으나 [[금나라]] 멸망 이후 곧 쓰이지 않게 되었다. 이후 여진족들은 [[몽골문자]]로 만주어를 표기해 자신들의 기록을 남겼는데 청태조 누르하치는 [[후금]]건국 뒤 몽골 문자로 만주어를 표기할 것을 지시했다. 이렇게 해서 생겨난 것이 무권점(無圈點) 만주문자이다.
 
그러나 이것은 몽골 문자를 그대로 빌려 쓴 것이라 몽골 문자 본래의 문제점인 a,e 와 o,u g,k등의 발음이 구별되지 않는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따라 [[1632년]] 글자 오른쪽에 권점을 찍는 등의 방법으로 기존의 몽골 문자에서 구별이 안 되는 소리들을 구별해 적을 수 있도록 개량하였다.
 
이것이 유권점(有圈點)만주문자이며 오늘날 쓰이는 만주문자이다.
 
==서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