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맞춤법"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084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태그: m 모바일 웹
 
== 역사 ==
조선 시대에는 [[연철 (한국어)|연철]]이라 하여 글을 소리 나는 그대로 썼다. 예를 들면 '잡히다'를 '자피다'로 썼다.
 
[[1933년]] [[10월 29일]] [[조선어학회]]에서 《[[한글 맞춤법 통일안]]》을 만들면서 말의 원형을 밝혀 쓰는 (잡-히-다) 방식이 표준으로 정해졌다.
=== 분단 이후 ===
한글 맞춤법 통일안은 분단 직후에도 계속 쓰이다가 도전을 받았다. 1948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통일안의 표음주의적 요소를 강하게 비판하며 극단적인 형태주의의 [[조선어 신철자법]]을 만들었다. 이는 [[한국 전쟁]] 이후 완화되었지만, 아직 북측의 철자법은 남한보다는 형태주의적인 요소를 띠고 있다. 이와는 반대로 1953년 [[대한민국]]에서는 [[한글 간소화 파동]]이 있었다. [[이승만]] 당시 대통령이 한국어를 소리 나는 대로 적는 표기법으로 바꾸려고 했지만, 학계의 반대로 그러지 못한 것이다.
 
[[1980년]] [[한글학회]]에서 《한글맞춤법》을 내었고, 현재는 문교부(지금의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 교육부|교육부]])에서 [[1988년]] [[1월 19일]] 고시하여 [[1989년]] [[3월 1일]]부터 시행하는 규정을 따른다.
 
1988년 개정의 주요 내용으로는, 한자어에서는 [[사이시옷]]을 붙이지 않음을 원칙으로 하였고(다만 두 음절로 된 6개 한자어만 예외로 사이시옷을 붙이기로 함), "가정란/가정난" 등으로 혼용되어 쓰이던 것을 [[두음법칙]] 규정을 구체화하면서 "가정란"으로 적도록 하였다. 띄어쓰기 규정에서 보조 용언은 띄어 씀을 원칙으로 하되, 붙여 씀도 허용하였고, 성과 이름은 붙여 쓰도록 하였다. 수를 표기할 때도 종전에는 십진법 단위로 띄어 쓰던 것을 만 단위로 띄어 쓰도록 하였다. 따라서 123456은 '십이만 삼천사백오십육'이다(종전에는 '십 이만 삼천 사백 오십 육'이라고 썼음).
 
== 현행 맞춤법의 구성<ref>http://www.korean.go.kr/front/page/pageView.do?page_id=P000060&mn_id=30</ref>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