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산장려운동: 두 판 사이의 차이

37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 셋째, 일상용품은 우리 토산품을 상용하되, 부득이한 경우 외국산품을 사용하더라도 경제적 실용품을 써서 가급적 절약을 한다.}}
 
이 운동은 [[평양]]에서 [[조만식]]을 중심으로 한 민족 지도자들과 [[경성부|경성]]의 [[연희전문학교]] 학생 [[염태진]]등이 [[이광수]]의 지도 아래 자작회를자작회(自作會)를 조직하고 이들이 주축이 되었다. 이렇게 비롯된 국산품 애용운동은 일본 기업들의 식민지 조선에 대한 경제적 예속화와 경제적 착취를 당해오던 조선인들을 일깨우는 계기가 되어, 소비조합을 비롯한 민족기업 등의 설립을 촉진시켰으며, 이 움직임이 [[인천]]을 거쳐 경성에서의 '조선물산장려회'의 창립과 더불어 전국적으로 확산되어 나갔다.
 
경성에서 조직된 '토산품애용부인회'와 [[경상남도]] [[의령]]에서 시작된 '토산품장려 및 금연실천운동' 등, 그 후 전국적으로 확산된 금주단연운동, 토산품 애용운동은 상인들 모두 동참하고 협력하면서 거족적 애국운동으로 확대되어 갔다.<ref name="두산백과"/>
 
물산장려운동은 [[민족주의]] 계열과 [[사회주의]] 계열 인사가 공존하던 1923~1924년, 민족주의 계열이 중심이 되고 상공업자의 참여가 시작된 1925~1929년, 상공업자의 지원이 상당하였던 1929~1932년, 상공업자의 지원이 중단되며 쇠퇴하던 1933~1937년 이상 네 시기로 구분된다.<ref>{{서적 인용 | 저자=방기중 | 날짜=2010 | 제목=근대 한국의 민족주의 경제사상 | 위치=서울 | 출판사=연세대학교출판부 | 쪽=77-84 | ISBN=9788971419403 }}</ref> 부동산 개발업자였던 [[정세권]]은 낙원동 300번지에 조선물산장려회관을 건설하여 기증하였으며, 기관지 《조선물산장려회보》(1931년 《장산》으로 개칭) 발행 비용을 포함하여 연간 운영비의 반액 이상을 1929년부터 1932년까지 지원하였다.<ref>{{서적 인용 | 저자=김경민 | 날짜=2017 | 제목=건축왕, 경성을 만들다 | 위치=경기 | 출판사=이마 | 쪽=132-147 | ISBN=9791186940181 }}</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