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백한 운명"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6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멕시코-미국 관계; 예쁘게 바꿈)
{{출처 필요|날짜=2018-06-25}}
[[파일:American progress.JPG|섬네일|400px|"명백한 운명"을 단적으로 나타내는 그림. 미국의 의인화인 미스 컬럼비아는 여신과 같은 모습으로 공중에 떠 있고, 오른쪽(동쪽)에서부터 역마차와 기차가 들어온다. 왼쪽(서쪽)에서는 인디언들이 쫓겨나고 있다. 그림의 오른쪽 끝과 왼쪽 끝에 각각 대서양과 태평양 및 로키산맥이 보인다. 존 가스트(John Gast)가 1872년경에 그렸다.]]
'''명백한 운명'''({{llang|en|Manifest Destiny}}, 명백한 운명/명백한 사명/팽창의 천명)이란, [[제임스 매디슨]]이 [[미국 대통령]]으로 재임할 당시 [[민주공화당 (미국)|민주공화당]], 특히 매파(주전파, Warhawks)에 의해 널리 퍼지게 되었다. 즉, [[19세기]] 중반에서 후반의 [[미국]] 팽창기에 유행한 이론으로, [[미합중국]]은 북미 전역을 정치·사회·경제적으로 지배하고 개발할 신의 명령을 받았다는 주장이다. 이는 [[팽창주의]]와 영토 약탈을 합리화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