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레퀴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75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전쟁 레퀴엠'''》({{llang|en|War Requiem}})은 영국의 [[벤저민 브리튼]]이 작곡한 성악곡이다. 1962년에 [[국가사회주의 독일 노동자당|나치]] 폭격으로 궤멸된 영국의 14세기 [[코번트리 대성당]]을 대체하려고 건설된 새로운 대성당의 개관을 축하하기 위하여 위임을 받아 뿌리 깊은 평화 주의자들과 인도주의 신념을 구현하는 대규모 작품을 쓸 기회를 사용하였다. 그 결과, 많은 사람들이 비가극성 영역에서 그의 걸작으로 간주된다.
죽은 자들을 위한 라틴 미사의 가사와 [[제1차 세계 대전]]이 끝나기 바로 며칠 전에 전사한 [[윌프리드 오언]]의 시 아홉 편을 결합하였다. 세 명의 독창자가 전쟁 중 가장 고통을 겪은 세 나라인 영국, 독일, 러시아를 대표한다.
 
== 배경 ==
연주는 3개의 그룹으로 나뉜다. 전체 관현악단과 합창단은 소프라노 독주자와 함께 라틴 전례를 부른다. 테너와 바리톤은 실내 관현악단이 반주한다. 오르간이 반주한 소년 합창단은 합창단과 함께 원격으로 고풍의 분위기를 연출한다. 모든 연주자는 곡의 마지막에 함께 참여한다.
코번트리 예술 협회(Coventry Arts Committee)는 1958년 10월, 새로운 성 미카엘 대성당의 헌당식에서 연주할 곡의 작곡을 의뢰하였다. 1940년, [[국가사회주의 독일 노동자당|나치]]의 공습으로 500년의 역사를 가진 성 마이클 대성당은 궤멸되었으나, 폭격 이튿날, 재건이 결정되었다. 건축가 베이즐 스펜스 경(Sir Basil Spence 1907-1976)이 투입되어 옛 성당의 잔해를 유지하면서 현대 교회에 결합시킨 것이다.
 
친구 4명을 개인적으로 추모하는 곡으로 쓰기 시작하였다. 로저 버니는 프랑스의 잠수함에 승선 중 격침되었다. 피어스 던컬리는 노르망디 작전으로 부상을 입었지만 1959년 여름에 자살하였다. 데이비드 길은 오랜 지인으로 지중해의 전투에서 사망하였다.
마이클 할러데이는 학생이었지만, 종군 중 실종되었다. 친구들의 죽음은 그에게 깊은 슬픔을 가져왔고, 이 곡을 쓰는 계기가 되었다.
 
== 작곡 ==
죽은 자들을 위한 라틴 미사의 가사와 [[제1차 세계 대전]]이 끝나기 바로 며칠 전에 전사한 [[윌프리드 오언]]의 시 아홉 편을 결합하였다. 세 명의 독창자가 전쟁 중 가장 고통을 겪은 세 나라인 영국, 독일, 러시아를 대표한다. 연주는 3개의 그룹으로 나뉜다. 전체 관현악단과 합창단은 소프라노 독주자와 함께 라틴 전례를 부른다. 테너와 바리톤은 실내 관현악단이 반주한다. 오르간이 반주한 소년 합창단은 합창단과 함께 원격으로 고풍의 분위기를 연출한다. 모든 연주자는 곡의 마지막에 함께 참여한다.
 
== 구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