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녕대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03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생애==
[[조선 태종|태종]]과 [[원경왕후]]의 넷째이자 막내아들(적자)로, 39세의 늦은 나이에 아들을 본 태종과 원경왕후의 각별한 총애를 받고 자랐다. [[1411년]] 성녕군(誠寧君)에 책봉되었고 [[1414년]] [[1월]] 성녕대군(誠寧大君)으로 진봉되었다. [[1417년]] 대광보국의 품계를 받고, 그해 좌군동지총제 성억의 딸과 혼례를 올렸다. 그는 우애가 깊고, 학문에도 뜻이 있었으나, [[1418년]](태종 18) [[음력 2월1월 4일19일]] [[홍역]]에 걸려 병석에 누웠다가 그해 [[음력 2월 4일]]에 [[홍역]]으로 14살의 어린 나이로 생을 마감하였다.
 
"졸(卒)한 성녕 대군 이종은 위(魏)나라 종실(宗室) 풍도공(豐悼公)과 진(晉)나라 종실 요동 도혜왕(遼東悼惠王)과 송(宋)나라 종실 임천 무열왕(臨川武烈王)의 증시(贈諡)한 예에 의하여 나라 이름을 아울러 칭하는 것이 어떠하겠습니까?"
 
[[1418년]] [[3월 13일]] [[예조]]의 특별 건의로, 그는 봉작과 시호를 바로 받아 변한국 소경공(卞韓國昭頃公)에 추봉되었다.
 
부인은 성억의 딸이다. 후에 셋째형인 [[조선 세종대왕|세종]](충녕대군)이 즉위한후, 세종의 셋째아들 [[안평대군]]이 양자로 들어 왔다.
 
=== 사후 ===
부인은[[1418년]] 성억의[[4월]] [[고양현]] 북쪽 산리동 진방(震方) 산기슭에 안장하였다. 묘비문은 [[변계량]]이 딸이다지었다. 후에 셋째형인 [[조선 세종대왕|세종]](충녕대군)이 즉위한후, 세종의 셋째아들 [[안평대군]]이 양자로 들어 왔다.
 
그러나 안평대군은 [[1453년]](단종 1) [[계유정난]]에 연루되어 강화도로 귀양갔다가 그 해 [[10월 19일]] 안평대군 일가가 화를 입어 멸문당하고 대군의 부인 성씨 또한 그해 [[10월 22일]] [[경주시|경상도 경주]]로 귀양가 폐출(廢黜, 지위나 작위, 관직을 몰수하고 내침)되었다. 성녕대군의 부인 성씨도 연좌되어 [[1453년]](단종 1) [[10월 19일]] 원방에 유배하라는 명을 받고 [[경상도]] [[경주]]로 유배되었다가 [[1456년]](세조 2년) [[7월 7일]] 특명으로 석방되었다.
 

편집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