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봉악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모란봉악단'''(牡丹峰樂團, {{llang|en|Moranbong Band}})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자악단으로서 여성으로만 구성되어 있으며 2012년 7월 6일 첫 시범공연을 가졌다.<ref>{{뉴스 인용 |저자= |날짜=2012-07-11 |제목=자본주의 무대 뺨친 북한판 '걸그룹' 공연|url=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2/07/10/0200000000AKR20120710208400014.HTML|뉴스=연합뉴스|출판사= |위치= |확인날짜=2018-02-24}}</ref> 모란봉악단 단장 [[현송월]]의 2014년 5월 17일 [[노동신문]] 기고에 의한다면 악단의 이름 [[모란봉]]은 [[김정은]] 당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직접 지어준 것이라고 한다.
 
[[조선중앙통신]] 보도에2012년 의한다면,7월 "[[김정은]] "문학예술부문에서 혁명을 일으키기 위한 원대한 구상을 안고 새 세기의 요구에 맞는 모란봉악단을 친히 조직해 주었다"고 한다보도했다.<ref>{{뉴스 인용 |저자=조영빈 |날짜=2012-07-08 |제목=부인? 여동생? 북 김정은옆 묘령 여인 누구? |url=http://m.mt.co.kr/renew/view.html?no=2012070811118242719 |뉴스=머니투데이 |출판사= |위치= |확인날짜=2018-02-24 }}</ref> 김정은의 모란봉악단에 대한 관심과 지도는 제9차 전국예술인대회에 즈음한 2014년 5월 17일 [[노동신문]]의 보도 특히 단장 [[현송월]], 부단장 장정애, 바이올린 연주자 차영미의 기고문에 놀라울만큼 자세하게 나와있다.
 
첫 공연에서 모란봉악단은 하이힐과 미니스커트 차림의 여성들이 영화 '[[록키]]' 주제곡과 '[[마이웨이|마이 웨이(My Way)]]'를 연주하고, [[미키 마우스]]와 [[백설 공주]] 같은 미국 만화 주인공들이 출현하는 파격적인 무대를 보여주었는데,<ref>{{뉴스 인용 |저자= |제목=북한 김정은의 '미키마우스 애정' 새삼 관심|url=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1264184 |뉴스=SBS 뉴스 |출판사= |위치= |날짜=2012-07-09 |확인날짜=2018-02-24}}</ref> 이러한 모습은 [[스위스]] 유학 경험이 있는 김정은과 [[은하수관현악단]] 가수 출신인 '감각 있는' [[퍼스트 레이디]] [[리설주]]가 뒤에 있었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았을까 하는 관측도 있다.<ref>{{웹 인용 |url=http://monthly.chosun.com/client/news/viw.asp?nNewsNumb=201210100026 |제목= 윤일건의 '내가 살던 평양' ① 북한 퍼스트 레이디 리설주의 성장배경|저자=윤일건 |날짜=2012-10 |웹사이트=월간조선 |출판사= |확인날짜=2018-02-24 }}</ref><ref>{{뉴스 인용 |저자=이용수 |제목=訪韓派 곳곳 포진… '김정은식 변화' 동력 되나 |url=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7/28/2012072800222.html |뉴스=조선일보 |출판사= |위치= |날짜=2012-07-28 |확인날짜=2018-02-24 }}</ref><ref>{{뉴스 인용 |저자= |제목='북한 걸그룹' 모란봉악단 등장 1년…활약상 띄우기 |url=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1874928 |뉴스=SBS 뉴스 |출판사= |위치= |날짜=2013-07-09 |확인날짜=2018-02-24 }}</ref>
현란한 [[전기 바이올린]] 사운드를 전면에 내세웠다는 점에서 모란봉악단은 크로스오버적인 전자음악을 구사하는 영국의 [[본드]]나 일본 [[교토 대학|교토대]] 미즈노 나오키 교수가 연구 논문에서 지적한 것처럼 헝가리의 여성 바이올린 트리오인 프린세시즈 오브 바이올린(Princesses of Violin)과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ref name="mori_t">{{저널 인용 |저자1=모리 토모오미 |저자2= |날짜=2016-11 |제목=김정은 시대 음악정치의 연속성과 혁신성 |url=http://www.kgforum.kr/down/%5bKGF2016%5dInternational_Conference_on_Unification_and_North_Korea_(15th)(ko).pdf |저널=한반도 국제포럼 2016, 통일 북한학 학술대회 자료집|출판사= |권= |쪽=p459|doi= |확인날짜=2018-02-24}}</ref> 또한 모리 토모오미 일본 [[리쓰메이칸 대학]] 교수는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유행하고 있었던 일렉트릭 현악기를 사용하여 클래식 음악에서 대중 음악까지 연주하는 음악적인 추세가 모란봉악단의 스타일에 영향을 주었음을 유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하였다.<ref name="mori_t" />
 
모란봉악단의 악기는 [[기타]], [[베이스 기타|베이스]], [[드럼]], [[신디사이저]] 등 일반적인 록 그룹의 구성과 다를 바 없지만 여기에 [[바이올린]], [[첼로]]의 현악 파트와 [[피아노]], [[색소폰]] 등을 더해 한층 폭넓은 음악적 표현력을 갖추게 되었다. 모란봉악단의 이른바 시그니처 송(signature song)으로 불리는 '[[단숨에]]'<ref>[https://www.youtube.com/watch?v=FUjqYfyvynQ 모란봉악단 단숨에 동영상 2013년 1월 1일] - YouTube</ref>의 예를 보면, 중반부의 다이내믹한 [[기타]] 솔로에 이어지는 [[바이올린]]의 화려함은 이것이 전체주의 국가의 군가풍 노래가 아니라 서방세계의 록 음악으로 누구나 생각할 수 있을 정도였다. 뿐만 아니라 '[[단숨에]]'는 이른바 로켓 송(rocket song)으로도 불리는데 성공적인 로켓 발사가 거듭될 때마다 새로운 편곡으로 발표되어서 지금까지 4가지의 '단숨에' 편곡 버전이 존재하고 있으며, '[[단숨에]]'는 김정은 시대 국가정책 목표이었던 경제-핵무기 건설 병진노선을 상징하는 아이콘과 같은 음악이었다.
 
악단의 로고 혹은 상징을 [[전기 바이올린|일렉트릭 바이올린]]을 휘감는 오선지로 정했을 정도로 현악파트는 악단의 핵심이었다. [[바이올린]]과 [[첼로]]의 현악 4중주는 모란봉악단의 초기 음악적 정체성을 가장 뚜렷하게 보여주는 예이었던 것이다. 종래의 북한 노래들 '그 품 떠나 못살아'<ref>[https://www.youtube.com/watch?v=ESBLlx5fxPI&start=4066&end=4290 모란봉악단 그 품 떠나 못살아 동영상 2012년 7월 6일] - YouTube</ref>, '10월입니다'<ref>[https://www.youtube.com/watch?v=BHxJEirZqdY 모란봉악단 10월입니다 동영상 2013년 10월 10일] - YouTube</ref>, '내 삶이 꽃펴난 곳'<ref>
 
하지만 선우향희는 모란봉악단을 담당하는 북측 선전선동 부서의 선택으로부터 차츰 멀어지는 듯 보였다. 음악의 주선율을 담당하는 제1바이올린 연주자 그리고 악장(concertmaster)으로서 악단의 성공에 분명한 기여를 하였으나 악단내에서 파격적인 4명의 [[공훈배우]] 칭호 수여, 단원들에 대한 당 및 국가표창과 군사칭호 수여 그 어느 것도 선우향희는 받지 못하였다. 또한 2014년 봄의 몇 차례 공연에서 빠지고 다시 들어오고를 반복하다가 결정적으로 2014년 5월 19일 제9차 전국예술인대회 참가자들을 위한 축하공연에서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된다. 그리고 2014년 9월 3일 모란봉악단의 신작음악회는 선우향희의 마지막 무대였다. 한편 공개되지 않은 무대인 2015년 9월 [[쿠바]] 외교사절들을 위한 공연에 잠시 출연하기도 하였다.<br />
 
그러나 놀랍게도 거의 3년 만인 2017년 5월 그리고 7월의 두 차례 공연에서 선우향희는 제1바이올린 주자로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2017년 7월 9일의 공연에서 선우향희는 오른손 약지에 반지를 낀 모습이 포착되었는데 이는 아마도 결혼반지이며<ref>{{뉴스 인용 |저자=임상범 |제목=월드리포트 - 모란봉악단 미스터리 ②…'단원 잠적설' 진실은?|url=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316759 |뉴스=SBS 뉴스 |출판사= |위치= |날짜=2015-12-17 |확인날짜=2018-06-15}}</ref> [[바이올린]] 연주에 방해받지 않기 위하여 왼손에서 오른손으로 옮긴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지금까지는 기혼자로 보이기에 의심치 않는 가수 리옥화를 제외한다면(2014년 9월 3일 공연에서), 모란봉악단의 그 누구도 반지를 끼지 않았다.<b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