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빈 안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382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ISBN 매직 링크 제거)
== 사후 ==
[[1549년]] [[11월 7일]]([[음력 10월 18일]])에 죽어 [[양주]] [[장흥]]에 묻혔으나 덕흥대원군이 풍수가들의 말을 따라 현재의 위치로 이장을 하였으며,<ref>이한우, 《왜 조선은 정도전을 버렸는가》 21세기 북스, 2009, p.119, {{ISBN|9788950918941}}</ref> 손자인 선조가 그녀를 정1품 [[빈]]으로 봉하여 창빈이란 [[칭호]]를 올리고 [[제사]]를 모셨다.
 
선조는 자신이 서얼 출신이라는 것에 큰 콤플렉스를 가졌다. [[1878년]](선조 11) [[5월 11일]]에는 덕흥대원군 사당의 이름을 정하는 것을 놓고 토의하던 중, 경연관 [[허봉]]이 창빈 안씨를 첩이라고 칭했다가 선조는 크게 분노하였다.
 
{{인용문|강관(講官) 허봉(許篈)이 입시하여 아뢰기를 "명분이 바르지 못하면 말이 순하지 않습니다. 요즘 대원군 사당을 일컬어 ‘가묘(家廟)’라 하고 있는데 국가에 어찌 가묘가 있을 수 있겠습니까. ‘대원묘(大院廟)’라고 하거나, 아니면 ‘사친묘(私親廟)’라고 해야 옳을 것입니다. 그리고 전하께서 안빈(安嬪)을 우리 조모라고 하시는 것도 역시 매우 잘못입니다. 비록 대원군이 계시더라도 적모(嫡母)에 압존(壓尊)되어 감히 자기 어머니에게 어머니라고 부르지 못하는 법인데, 더구나 전하께서는 대궐에 들어와 대통(大統)을 이어받으셨으니 어찌 감히 조모라고 일컬을 수 있겠습니까. 그리고 대원군은 제후의 별자(別子)로서 백세토록 옮기지 않는 사당이 되었으나 안빈은 바로 첩모이기 때문에 시조의 사당에 들어 갈 수가 없고 다만 사실(私室)에서 제사해야 합니다."
 
하니, 상이 성난 음성으로 이르기를,
 
"허봉이 감히 이런 허다한 이야기를 하는가. 옛사람이 이르기를 ‘말로써 뜻을 해쳐서는 안 된다’고 하였다. 안빈은 실지로 조모인데 우리 할머니라고 한다 해서 무엇이 해롭단 말인가. 그리고 가묘라고 한다 해서 또한 무슨 방해가 되기에 허봉이 감히 비교하면서 말을 하여 함부로 의논을 만들어 내는가. 나는 그가 무슨 생각을 가지고 그러는지 모르겠다."
 
하자, 좌상 홍섬(洪暹)이 아뢰기를,
 
"나이 젊은 사람이라 옛글만을 읽었을 뿐, 실지로 일을 경험해 보지 못했기 때문에 너무 지나친 논의를 만들어 낸 것입니다. 그러니 상께서는 모두 포용하셔야 합니다. 만약 이와 같이 기를 꺾으신다면 모두가 생각하고 있는 것을 제대로 말하지 않을까 염려됩니다."}}
 
좌의정 [[홍섬]]이 겨우 변호하여 선조의 진노를 가라앉힌 일도 있다. 시호는 미상이다.
 
== 가족 관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