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화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9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0 개의 출처 구조, 1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beta2)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0 개의 출처 구조, 1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beta2))
[[1423년]] [[조선 세종]]이 [[조선통보]](朝鮮通寶)를 발행해 유통했으며, [[조선통보]] 150문은 [[은]] 1[[근 (단위)|근]](약 600g)에 고정됐지만 시장에서는 그 가치가 자주 변동됐다. 공식적으로 1문은 [[쌀]] 한 되 가치로 정해졌지만 시장에서는 [[쌀]] 한 되에 3문으로 그 가치가 떨어졌으며, [[1429년]]에는 [[쌀]] 한 되 값이 13문으로 오르기도 했다.<ref name="mun">{{뉴스 인용|url=http://news.hankyung.com/article/2015020661861|제목=세종의 화폐개혁은 왜 실패했을까|저자=김유미|날짜=2015-2-7|출판사=한국경제|언어=한국어|확인일자=2017-9-11}}</ref> 시장에서는 [[화폐]] 사용을 꺼려 다시 [[물물교환]] 상태로 돌아갔다.
 
[[1625년]] [[조선 인조]]가 다시 [[조선통보]]를 발행했으나 [[정묘호란]]과 [[병자호란]]으로 쓰이지 않게 됐다. 동전을 만드는데 필요한 [[구리]]를 [[일본]]으로부터의 수입에 크게 의존하고 있었던 점 또한 [[화폐]] 사용을 불안정하게 만들었다.<ref name="copper">{{뉴스 인용|url=http://www.koreaherald.com/view.php?ud=20150828000981|제목=[Weekender] Korean currency evolves over millennium|저자=정주원|날짜=2015-8-28|출판사=The Korea Herald|언어=영어|확인일자=2017-9-11}}</ref> [[조선통보]] 이외에 [[십전통보]](十錢通寶)도 발행됐으나 널리 쓰이지는 않았다.<ref>[http://museum.bok.or.kr/eng/display/1F/D03.jsp museum.bok.or.kr]{{깨진 링크|url=http://museum.bok.or.kr/eng/display/1F/D03.jsp }}</ref>
 
[[1633년]] 빈민을 구제하던 관청인 [[상평청]]에서 [[상평통보]]를 발행하기 시작했다. [[상평통보]]는 [[조선 숙종]] 때인 [[1678년]]에 [[조선]] 각지에서 유통되기 시작했다. 10문이 1전, 10전이 1냥, 10냥이 1관과 같았고 [[조선 숙종|숙종]]은 400문을 은 1냥에 고정시켰다.<ref name="fun">{{뉴스 인용|url=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5070513592608355|제목=[이승종의 환율이야기]"한 푼만 줍쇼…" 한 푼은 얼마일까?|저자=이승종|날짜=2015-7-5|출판사=아시아경제|언어=한국어|확인일자=2017-9-11}}</ref> 그 뒤 문(文)의 교환 수단으로 [[상평통보]]가 주로 쓰이게 됐다.

편집

258,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