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1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음악가 정보
| 이름 = 하춘화
| 출생일 = {{출생일과 만나이|1955|6|28}}
| 출생지 = {{KOR}} [[전라남도]] [[영암군]] [[시종면]]
| 장르 = [[트로트]], 신민요
| 종교 = [[천주교]] (세례명: 체칠리아)
| 학력 = [[성균관대학교]] 철학대학원 박사[[철학박사]]
| 소속사 = HA기획
| 혈액형 = A형
| 레이블 =
| 관련활동 =
 
== 생애 ==
하춘화는 1955년 6월 28일에 [[전라남도]] [[영암군|영암]]에서 4녀 중 2녀로 출생하였으며 [[부산광역시|경상남도 부산]]에서 잠시 동안 유년기를 보내다가, [[광주광역시|전라남도 광주]]로 이사하여 그곳에서 성장하였다. 어릴 적부터 워낙 노래를 잘 하기로 그 명성이 자자하여서 하춘화의 노래실력을 일찍이 알고 있던 그녀의 아버지가 하춘화를 가요계에 입문시켰다. 그리하여 하춘화는 1961년 만 6세에 8개월 동안 서울 동아예술학원 가요과를 수료한 이후 데뷔곡 《효녀 심청 되오리다》(오종하 작사/형석기 작곡)가 수록된 레코드를 취입하였다. 당시 그녀는 불과 만 6세의 나이로, 대한민국에서 최연소로 데뷔한 것이였고 당시 기준 세계 최연소 음반 출반 가수로 추정된다. 하춘화의 나이가 너무 어렸으므로 그녀의 아버지가 줄곧 따라다니면서 매니저 역할을 하며 노래를 잘 부를 수 있도록 도왔고 데뷔한지 5년 만인 1966년에 《아빠는 마도로스》가 처음으로 히트하였다.
 
하춘화는 17세가 되던 1971년에 정규 1집 음반을 발표하면서 공식적으로 데뷔해 정식 가수가 되었다. 1집 음반의 타이틀곡이였던 정통 트로트《물새 한마리》(이용일 작사/ 고봉산 작곡) 가 히트하여 명성을 얻기 시작, 인기몰이를 하게 되고 성인 가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견주며 가요계를 이끌게 되었다. 1972년에 가수 겸 작곡가였던 [[고봉산]]과 신민요《잘했군 잘했어》(원작: 이고범/ 개작: [[반야월]]/ 작곡: 고봉산)를 듀엣으로 불러 TBC 동양방송에서 여자가수상을 4년 연속으로 수상하며 불과 18세 젊은 나이에 대한민국 톱 가수로 성장했다. 그 해 자신의 고향을 소재로 만들어 아리랑의 맥을 이어나간 신민요 《영암 아리랑》(작사: 백암/ 작곡: 고봉산)도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져 전성기를 이루었으며 당시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선배 가수였던 [[이미자]], [[패티 김]], [[김상희]], [[문주란]]과 함께 대한민국 대표 정상급 여성 가수로 발돋움 하였다.
그 후 학업에 열중하던 하춘화는 은퇴 선언 2년 만인 1981년에 가수로 복직하였는데 가수로 활동하면서도 학업에 대한 열정을 놓지는 않았다고 한다. 가수로 복직한 뒤에는 슬픈 감정과 느린 템포의 곡《우리 사랑 가슴으로》(작사: 이성만/ 작곡: 이범희)가 히트하였고 1983년에 자신의 무대의상 150벌을 후배들에게 나누어 주어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이로인해 대중들로부터 다시 주목받기 시작하였다. 당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성 가수였던 하춘화는 1985년에 남북 예술인 교환공연시 남측 여자가수 대표로 3박 4일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수도 [[평양직할시|평양]]에서 공연하기도 했다.
 
1990년대부터 하춘화는 1989년에 발표된《날 버린 남자》(작사: 박정환/ 작곡: 박성훈)가 국민들에게 대중적으로 널리 인기를 얻으며 또 다시 각광받기 시작하였다. 1991년에 총공연 횟수 8000회를 기록하였는데 이는 최다 개인 공연으로 [[기네스북]]에 등록되었다. 1992년에는 대중 가수로서는 세 번째로 [[세종문화회관]]에서 개인 공연을 하기도 하였다. 기존의 정통 트로트를 고수하던 하춘화는 2002년에는 빠른 템포의 트로트《연하의 남자》(작사: 김홍조/ 작곡: [[박현진]])를 부르며 활동할 당시 자신만의 댄스 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리고 학업에도 열중하여 1994년에 [[고려대학교|고려대 자연자원대학원]] 최고위정책과정을 수료하고 나서 1998년에는 [[한국방송통신대학교|한국방송통신대]] 가정관리학과를 졸업하였다학사 학위하였다. 2000년에는 [[동국대학교|동국대 대학원]]에서《한국가요의 원류와 변천에 관한 연구》라는 논문으로 공연예술학 석사 학위를 취득하였고 지난6년 후 2006년 8월 25일에25일에는 [[성균관대학교]]에서 현대 대중가요 역사를 주제로 한 논문으로 예술철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면서 박사 학위를 소지한 최초의 대한민국 [[가수]]가 되었다.
 
하춘화는 학업에 집중하기 위해 공식 은퇴를 선언하였으나선언하였었지만 2007년부터 현재까지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2012년에는 [[이호섭]]과 함께 부른 《휘뚜루 마뚜루》를 발표하였다. 이는 30년 만에 내놓은 두 번째 듀엣 곡이다. 하춘화는 만 6세라는 어린 나이에 활동을 시작하였기 때문에 현재 자신이 부른 취입곡은 [[이미자]], [[나훈아]] 다음으로 가장 많은 약 2,400 여 곡 정도 추정되며, 드라마 주제가는 약 60여곡으로 추정된다. 그동안 꾸준히 많은 무대와 공연에 참석하여 현재 8,500회의 공연 기록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그녀는 명실상부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성 가수이며 50여년의 긴 활동기간과 박사 학위를 가졌다는 독특한 이력 또한 대중의 이목을 끌고 있다. 2011년에는 데뷔 50주년을 맞아《하춘화와 함께하는 콘서트》를 개최하였으며, 이 콘서트에서 벌어들인 200억원을 불우이웃 돕기에 기부하여 화제를 낳기도 했다. 최근에는 데뷔 55주년 기념 《나눔·사랑 콘서트》를 개최하였다. 그녀의 혈액형은 A형이다.
 
== 학력 ==
* [[정화여자중학교]] 졸업
* [[일신여자상업고등학교]] 졸업
* [[경남대학교|경남대학교 병설 산업전문대학]] 가정과가정학과 전문학사
*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가정학과 학사
*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공연예술학과 석사과정예술학 졸업,석사 예술학석사- 학위논문명학위 논문명 - 한국가요의 원류와 변천에 관한 연구 : 신민요와 트로트가요 비교를 중심으로
* [[성균관대학교]] 동양철학대학원대학원 동양철학과 예술철학 전공 박사과정[[철학박사]] 졸업,- 철학박사학위 학위논문명논문명 - 사회변동기의 대중가요와 대중정서의 상관성 연구 : 한국 1970년대 산업화와 도시화과정을 중심으로
 
=== 비학위 수료 ===
 
== 기타 이슈 ==
[[호 (이름)|아호]](雅號)는 신풍(新豊)이다. 그녀는 2016년 5월 미디어를 통해 가수생활가수 생활 40년동안 약 200억 가량을 기부한 것으로 밝혀져 큰 화제가 되었었다. <ref>{{뉴스 인용|성1=한경닷컴|이름1=뉴스팀|제목=하춘화, 40년 동안 200억 기부…"당연하다고 생각"|url=http://hei.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605277367H|날짜=2016-05-28|확인날짜=2016-05-28}}</ref>
 
== 대표 앨범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