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6,013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내용 보강
{{다른 뜻|3·1 운동|대한민국의 국경일|1919년 3월 1일부터 일어난 독립 만세 운동}}
 
[[파일:The 35th anniversary of Samiljeol(Independence movement day of 1st March) in Tapgol Park, Seoul Republic of Korea.gif|thumb|탑골공원에서 열린 제35주년 3·1절 기념식(1954)]]
{{휴일 정보
'''3·1절'''(三一節, {{llang|en|The March 1st Movement / Sam-il Movement}})은 [[1919년]] [[3월 1일]]에 일어난 [[3·1 운동]]을 기념하여 제정된 [[대한민국]]의 [[국경일]]<ref>법률 제7771호 국경일에 관한 법률</ref>이자 [[공휴일]]이다. [[1946년]] [[3월 1일]] 제27회 기념식을 시초로 [[국가]] 경축일로 지정되었다.<ref>군정법률 제2호 경축일공포의관한건([[1946년]] [[2월 21일]])</ref> [[1949년]] [[10월 1일]] <국경일에관한법률>을 공포함으로써 [[국경일]]로 지정되었고, [[2005년]] [[12월 29일]] <국경일에 관한 법률>로 개정되어 지금에 이른다. 이 날에는 [[정부]]가 추모행사를 주최하여 [[순국선열]]에 대한 추모와 [[애도]]의 [[묵념]]을 올리며, 민족정신을 되새긴다. 3부 요인은 물론 각계각층의 유명인사들이 모여 기념식을 거행하며, [[나라]]의 광복을 위해 싸우다가 [[순국]]한 선열들의 유족 및 애국운동가들로 구성된 광복회 회원들은 따로 [[파고다 공원]]에 모여 그 날의 깊은 뜻을 되새기는 [[의식 (문화)|의식]]을 거행한다. 이 날에는 전국 관공서 및 각 [[가정]]에서 [[대한민국]]의 [[국기]]인 [[태극기]]를 게양한다. 한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휴식일|휴식일]]로 지정되어 있지 않다.
|휴일이름 = <big>삼일절</big><br>三一節
|제목모양 = 국가
[[파일: |그림 = The 35th anniversary of Samiljeol(Independence movement day of 1st March) in Tapgol Park, Seoul Republic of Korea.gif|thumb|탑골공원에서 열린 제35주년 3·1절 기념식(1954)]]
|그림크기 =
|그림설명 =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35주년 [[3.1절]] 기념 행사 (1954)
|공식이름 =
|다른이름 =
|장소 = {{KOR}}
|상징색 =
|형태 = 공휴일
|중요도 = {{국기나라|일본 제국}}로부터의 독립 선언
|날짜 = 3월 1일
|일정 = 매년 3월 1일
|빈도 = 해마다
|축제 = 경축 행사
|행사 = 일제로부터의 독립선언과 한민족 최대 규모의 독립봉기를 기념
|관련 = [[광복절]],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기념일]]
}}
 
'''3·1절'''(三一節, {{llang|en|The March 1st MovementDay / Sam-ilIndependence Movement Day}})은 [[1919년]] [[3월 1일]]에 일어난 [[3·1 운동]]을 기념하여 제정된 [[대한민국]]의 [[국경일]]<ref>법률 제7771호 국경일에 관한 법률</ref>이자 [[공휴일]]이다. [[1946년]] [[3월 1일]] 제27회 기념식을 시초로 [[국가]] 경축일로 지정되었다.<ref>군정법률 제2호 경축일공포의관한건([[1946년]] [[2월 21일]])</ref> [[1949년]] [[10월 1일]] <국경일에관한법률>을 공포함으로써 [[국경일]]로 지정되었고, [[2005년]] [[12월 29일]] <국경일에 관한 법률>로 개정되어 지금에 이른다. 이 날에는 [[대한민국 정부|정부]] 추모행사를주최로 주최하여3부 요인은 물론 각계각층의 유명인사들이 모여 기념식을 거행하여 [[순국선열대한민국]]에 대한 추모와 [[애도대한민국 헌법|헌법]] 정신인 [[묵념3.1운동|3.1정신]]을 올리며, 민족정신을 되새긴다. 3부이와 요인은 물론 각계각층의 유명인사들이 모여 기념식을 거행하며,함께 [[대한민국|나라]]의 광복을 위해 싸우다가 [[순국]]한 선열들의 유족 및 애국운동가들로 구성된 광복회 회원들은 따로 [[파고다 공원]]에 모여 그 날의 깊은 뜻을 되새기는 [[의식 (문화)|의식]]을 거행한다. 또한 민간 차원의 갖가지 문화 공연도 이날에 베풀어진다. 이 날에는 전국 관공서 및 각 [[가정]]에서 [[대한민국]]의 [[국기]]인 [[태극기]]를 게양한다. 한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휴식일|휴식일]]로 지정되어 있지 않다.
 
== 3.1절의 역사 ==
[[3.1절]]은 [[1919년]] [[대한민국]]의 [[3.1운동|독립선언]]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발족과 함께 시작한다. 1920년 2월 임시정부 [[내무부]] 주최로 3.1독립선언 1주년 기념식 준비회를 설치하고 갖가지 행사를 준비하였다. 제1주년 3.1절은 임시정부 주최의 기념식과 [[교민|교민단]] 주최의 3.1절대축하식, 시가행진, 기념공연 등으로 성대히 축하되었고, 당시 임시정부의 기관지였던 [[독립신문 (대한민국 임시 정부)|독립신문]]은 이날을 [[국경일]]로 적으며 기쁘게 맞이할 것을 동포들에게 주문했다.
 
{{인용문|매 일요일과 국경일에 영국, 프랑스, 미국의 국기가 집집마다 날릴 때에 우리는 얼마나 그를 부러워하였던가. 동포들은 아이들까지도 수일 전부터 이 신성한 국경일의 준비를 하여 어제가 되자 아주 명절 기분이 되었다. (중략) 천만대에 기념할 우리 민족의 부활일인 오늘 하루를 무한히 기쁘게 축하하자! 놀자! <ref>[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1657815 최초의 3.1절 기념식은 언제 어디서 열렸을까?]</ref>}}
 
3.1절 행사는 [[연해주]]와 [[만주]], [[미국]], 심지어는 [[일본제국|일본]]에서도 [[한국인|한인]]들에 의해 개최되었는데, 이들은 기념식을 가진 뒤 [[관악단|브라스밴드]]를 앞세워 퍼레이드를 벌였고, 기념 공연과 축포, 전단 살포 등의 다채로운 행사로써 [[3월 1일]]을 경축했다.<ref>3·1운동 기념 의례의 창출과 변화 (최선웅)</ref> 임시정부 시기 3.1절의 정식 명칭은 '''독립선언일'''이었으며, 이외에도 독립절, 혁명기념일 등의 명칭으로 불리었다.<ref>[http://db.history.go.kr/item/level.do?setId=8&itemId=ij&synonym=off&chinessChar=on&page=1&pre_page=1&brokerPagingInfo=&position=0&levelId=ij_002_0010_00080_0210 한국사데이터베이스 獨立新聞 一九二○年 三月十八日 ]</ref> 3.1절이라는 명칭은 [[중화민국|중국]]의 [[쌍십절]]이나 미국 [[독립기념일]]의 별칭인 4th of July에서 따 온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에서 열린 최초의 3.1절 행사는 해방 이후인 [[1946년]] [[보신각]] 앞에서 [[남조선대한국민대표민주의원]] 주최로 성대히 거행되었다. [[이승만]]의 개회사와 [[김구]]의 경축사, [[김규식]]의 선창 순으로 식전이 열렸으며, 이날을 경축하기 위한 음악회와 전시회, 예술공연, 체육대회 등 다채로운 문화예술행사들이 베풀어졌다.<ref>[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46030100209202006&editNo=1&printCount=1&publishDate=1946-03-01&officeId=00020&pageNo=2&printNo=6909&publishType=00020 우리의 지도자·혁명투사들과 함께 맞이하는 다채로운 행사 (동아일보 1946.03.01)</ref> 그러나 3.1절 행사는 당대 좌익과 우익 진영 간의 분열 속에 치러졌으며, [[1947년]]에는 [[동대문운동장]]과 [[남산]]에서 각각 경축 행사를 거행하던 우익과 좌익이 충돌하여 사상자가 발생하기도 했다.<ref>(최선웅) 같은 논문 머릿말 <3월 1일의 비극> 참조</ref>
 
[[1949년]]부터 3.1절은 4대 [[국경일]]로 지정되었으며, 이때까지만 해도 '''겨레 최대의 명절'''로 인식되고 있었다.<ref>[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49030100209201011&editNo=1&printCount=1&publishDate=1949-03-01&officeId=00020&pageNo=1&printNo=7837&publishType=00020 "삼일절에 제하여" (동아일보 1949.03.01)]</ref> 정부 주최의 경축식 이외에도 [[대한민국 국군|국방군]]의 축하 비행, 예술제, 퍼레이드, 학예회, 체육회, 연극 등 다채로운 행사가 거행되었다.<ref>[대한민국정부의 3·1절 기념의례와 3·1운동 표상화(1949~1987) (최은진)</ref> 그러나 대부분의 경축 행사는 [[6.25 전쟁]]을 기점으로 사라졌으며, [[5.16 군사정변]]과 [[대한민국 제5공화국|5공화국 정권]]을 거치며 3.1절은 크게 천시되었다.<ref>[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99030100209103006&editNo=45&printCount=1&publishDate=1999-03-01&officeId=00020&pageNo=3&printNo=24131&publishType=00010 3.1운동 정권탄생 배경따라 달라져 (동아일보 1999.03.01)]</ref> [[1998년]] 이후로는 만세운동 재현 행사가 실시되어 사실상 유일한 3.1절 행사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 현대의 3·1절 ==
[[대한민국]]에서는 [[국경일]]로 지정되어 [[태극기]]를 게양하고 쉬도록 하고 있다. [[심야]]에는 종종 [[폭주족]]이 과속 운행을 할 때가 많은데, 이 때는 특히 [[경찰]]의 단속이 심해지며,<ref>{{뉴스 인용| url=http://tvnews.media.daum.net/part/societytv/200803/01/ytni/v20173908.html |제목=삼일절 심야 폭주 단속...90건 적발| 출판사=YTN| 날짜=2008-03-01}}</ref> 전국 초·중·고생 3천919명을 상대로 `3·1절 관련 학생인식에 관한 조사'를 한 결과 40%가 3·1절의 의미를 모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ref>{{뉴스 인용 |url=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3145131|제목=초중고생 40% 3.1절 의미 잘 모른다 |출판사=[[연합뉴스]] |날짜=2010-02-28}}</ref>
 
한편 [[2019년]] 3.1절 100주년을 맞이하기 위하여 [[문재인 정부]]에서는 [[2018년]] [[7월 3일]]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ref>[http://together100.go.kr/ #]</ref>를 발족하고 다양한 기념사업을 준비하고 있다.<ref>[https://www.msn.com/ja-jp/money/other/3%C2%B71%EC%9A%B4%EB%8F%99%E3%86%8D%EC%9E%84%EC%8B%9C%EC%A0%95%EB%B6%80-100%EC%A3%BC%EB%85%84-%EA%B8%B0%EB%85%90%EC%82%AC%EC%97%85%EC%B6%94%EC%A7%84%EC%9C%84-%EC%B2%AB%EB%B0%9C/vp-AAzyaC0 3·1운동ㆍ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 '첫발']</ref>
 
== 3·1절 노래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