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0 바이트 추가됨, 11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체액 면역'''(體液免疫, humoral immunity)은 [[백혈구]]의 일종인 [[B세포]]에 의하여 만들어진 [[항체]]에 의해 이루어지는 [[면역]] 반응을 말한다.
 
[[항원]]을 잡아먹은 [[수지상세포]]나 [[대식세포]]는 효소로 [[항원]]을 잘게 조각낸 후 ER에서 만들어진 [[MHC]] Ⅱ와 항원 조각을 ER안에서 조립한 다음 [[세포막]]에 발현한다. [[naive T 세포]](CD4)는 [[T세포항원수용체]]로 [[MHC]] Ⅱ와 항원 조각을 인식하여 작용 T 세포로 분화한다.
MHC Ⅱ인식하여 분화한 CD4 T 세포는 항원의 모양을 기억하게 되고, 같은 항원 조각과 [[MHC]] Ⅱ를 가지고 있는 [[B 세포]]를 만나면 그 [[B 세포]]를 분화하게 한다.
항원 조각을 가진 [[MHC]] Ⅱ가 열쇠라면 T 세포는 그 열쇠에 맞는 자물쇠가 되는 형태이고 다시 자물쇠인 T 세포는 B 세포 중 그 자물쇠에 맞는 열쇠 B 세포를 찾아내서 분화 시킨 다음 대량으로 항체를 만들어 낼 수 있게 한다. 대량 생산된 항체는 [[혈액]]이나 [[림프액]] 등의 [[체액]]을 타고 돌면서 [[항원항체반응|항원·항체 반응]]을 일으킨다. [[혈액]] 속의 항체는 항원을 중화 또는 불활성화하고 탐식세포가 잡아먹을 수 있도록 돕거나 또는 보체와 함께 직접 항원을 파괴하는 작용을 할 수 있다. 한번 만들어졌던 B세포들 중 일부는 [[기억 세포]]가 되어 남게 되고, 만일 두 번째로 같은 항원이 들어오는 경우 신속하게 분화하여 훨씬 빨리 대량의 항체를 만들어내게 된다. 이것이 '왜 한번 병을 앓으면 두 번째는 잘 걸리지 않는가'의 이유이며, 이를 인공적으로 이용하여 기억 세포를 미리 만드는 조작을 [[백신|예방접종]]이라 한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