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준량"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74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 관료 생활 ===
[[1538년]](중종 33) [[무과]]에 급제하여 [[1544년]](중종 39) [[선전관]]이 되고, 그 해 임금으로부터 군령(軍令)을 엄중하게 지키지 못하고 군정(軍政)이 문란해졌다며 질책을 받았다. 이후 [[춘추관]][[기사관]], [[홍문관]] [[교리]] 등을 거쳐 [[1546년]](명종 2) [[훈련원]]습독관(訓鍊院習讀官)으로 재직 중 중시(重試) 무과에 을과로 합격하여 탐화랑(探花郞)을 받고 당상관으로 승진, 이후 [[절충장군]] [[경상좌도]][[병마절도사]]를 지냈으며 전라우도 [[수군절도사]]로 부임하였다. 전라우수사 재직 중, [[1552년]](명종 6) [[제주도]]에 침투한 왜군을 격퇴하지 않았다 하여 탄핵을 받고 그해 [[8월 28일]] [[파지도]](波知島)로 유배되었다.
 
[[1555년]](명종 10) 전라우수사 재직 시 [[전주]]에 있으면서 왜군침입 보고를 받고도 [[달량포]](達梁浦)에 침입한 왜군을 막지 않았다는 이유로 양사의 탄핵을 받았다. 이후 재상 [[이준경]](李浚慶)이 그를 거두어 서용하여 다시 관직에 올랐고, [[1557년]](명종 12) [[경상좌도]] [[수군절도사]]로 임명되었으나 [[사림파]]의 비판을 받고 사퇴, 낙향하여 향리에 은거하였다. 그해 [[8월]] [[경상좌도]][[병마절도사]]에 임명되었다. [[1562년]] [[6월]] 전라좌도 수군 절도사로 부임했으나 뒤에 [[사헌부]]의 거듭된 반발로 체직당하였다. 이후 [[사림파]]와 갈등하다가 [[1563년]](명종 18) 경상좌도병마절도사, 경상우도병마절도사를 지냈다. 이후 [[길주군|길주]][[목사]](吉州牧使)에 이르러 [[1566년]](명종 21) [[12월]] [[사헌부]]로부터 '관고(官庫)의 물건을 실어내어 은(銀)을 사는 밑천으로 전부 투입했다'는 이유와 재산을 증식하는 일에만 몰두하고 폭정을 저질렀다는 이유로 탄핵을 받고 파직되었다.
 
=== 생애 후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