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미트리 돈스코이 (장갑순양함): 두 판 사이의 차이

 
1999년 김대중 정부의 해양수산부가 정부 주도의 돈스코이호 발굴작업을 벌였다. 동아건설과 해양수산부는 1999년 8월 부터 2004년 12월까지 4단계의 돈스코이호 발굴작업을 벌였다. 2000년 8월부터 2001년 3월까지 [[노무현]]이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냈으며, 바로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즉 노무현 대통령이 해양수산부 장관 시절 정부주도로 추진했던 보물선 찾기 사업이다.
 
돈스코이호의 24조원 어치 군자금은 현재 시세로 150조원에 해당한다는 것인데, 일본이 1980년대 탐사를 하다가, 러시아 정부가 보물의 소유권을 강력하게 주장하여, 탐사가 중단된 적이 있다. 김대중 정부는 러시아와 매우 친하게 많은 사업을 했으며, 1999년에는 러시아가 ICBM 완제품 까지 한국 국정원에 판매했다는 시절이다. 즉, 언론에 보도되지는 않았지만, 러시아 군함의 군자금인 보물을, 러시아가 국제법 등의 소멸시효와 무관하게, 강력하게 자신의 소유라고 주장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한국이 정부 주도로 보물선 탐사를 벌였다는 것은, 러시아 정부의 동의가 없이는 힘든 일이다. 푸틴은 1999년 8월에 러시아 총리가 되었다. 한국 정부 주도의 돈스코이호 발굴사업 시작 시기와 같다.
 
== 각주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