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미트리 돈스코이 (장갑순양함): 두 판 사이의 차이

 
== 보물 논란 ==
[[https://commons.wikimedia.org/wiki/Category:Admiral_Nakhimov_(ship,_1885)#/media/File:AdmiralNakhimov1899.jpg|thumb|러시아 해군의 [[아드마랄 나키모프]] 순양함]]
2018년 7월 17일, 신일그룹이 "지난 15일 울릉군 울릉읍 저동리에서 1.3㎞ 떨어진 수심 434m 지점에서 돈스코이호 선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신일그룹은 돈스코이호에 금화와 금괴 5000상자 등 현재시세 150조원 가치의 200톤의 보물이 실려 있다고 밝혔다.<ref>{{뉴스 인용 |제목=‘보물선’ 돈스코이호 인양한다는데… 첫발견자 소유권 기술력 등 곳곳 암초 |url=http://www.segye.com/newsView/20180718005449 |출판사=세계일보 |저자=안승진 |날짜=2018-07-19 |확인날짜=2018-07-19 }}</ref> 그러나 동아건설은 자신들이 먼저 발견했으며, 500Kg 정도로 현재시세 220억에 해당하는 양만 있다고 주장하였다.<ref>{{뉴스 인용 |제목=동아건설 '돈스코이' 권리 주장…"220억원 가치 금 추정" |url=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7/19/0200000000AKR20180719049000008.HTML |출판사=연합뉴스 |저자1=윤선희 |저자2=전명훈 |날짜=2018-07-19 |확인날짜=2018-07-19 }}</ref>
 
돈스코이호 침몰 전날인 1905년 5월 28일, 대마도 근해에 침몰한 [[나히모프호[[아드마랄 나키모프]] 순양함에 보물이 실려 있었다. [[:en:Russian armoured cruiser Admiral Nakhimov]] 참조. 군자금과 일본 정벌 후 쓸 자금으로 약 24조원에 달하는 금화와 백금괴 등 보물로서, [[러일전쟁]] 후 전쟁포로로 잡혀 있다 돌아온 [[발틱 함대]]의 한 사령관이 남겼다는 기록에 근거한다. [[나히모프호아드마랄 나키모프]]는 대마도에서 침몰 직전 보물을 돈스코이호로 옮겼다.
 
1999년 김대중 정부의 해양수산부가 정부 주도의 돈스코이호 발굴작업을 벌였다. 동아건설과 해양수산부는 1999년 8월 부터 2004년 12월까지 4단계의 돈스코이호 발굴작업을 벌였다. 2000년 8월부터 2001년 3월까지 [[노무현]]이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냈으며, 바로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즉 노무현 대통령이 해양수산부 장관 시절 정부주도로 추진했던 보물선 찾기 사업이다.<ref>죽지 않고 또 돌아온 돈스코이 소동, 경향신문, 2018-07-22</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