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잔글
이렇듯 다양한 교향곡과 오페라를 직접작곡하여 전두 지휘하는 등의 많은업적을 남긴 하이든은 1809년 오스트리아에서 사망한다. 그의 나이 77세였다. 이는 바로크, 고전파, 낭만주의 음악가들중 가장 오래산 것이다.
 
=== 죽은뒤의죽은 뒤의 시련 ===
1809년에 하이든이 세상을 떠나자 유족들은 장례식을 간소하게 치루고 그의 유언대로 유해를 교회가 아닌 일반묘지 즉 가문의 묘에 안장시킨다안장시켰다. 그런데 예기치 못한 사태가 발생했는데 하이든의 무덤이 파헤쳐진 것이다. 게다가 그의 머리가 온데간데 없어져 유족들은 큰 충격에 빠지게 된다. 이에 오스트리아 제국으로부터 유해찾기를 공식적으로 요청했고 필사적으로 찾기위해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그의 머리를 찾는데찾는 데 필요한 단서와단서나 현장의 목격자도목격자가 한 한명도없어명도없어 전혀 진전이 없었다.
 
나중에 왜 무덤이 파헤쳐졌는지 그 사실이 밝혀지게 되었는데 오스트리아 귀족중 1명이 음악의 천재적 재능을 가졌던 하이든의 뇌를 조사하고 싶어 유태인인 피터와 로젠바움에게 부탁해서 파헤쳐진 일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