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유럽: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3년 전
=== 동구 다원화의 역사적 배경 ===
 
동구라는 개념은 지정학적 규정이 아닌 정치적인 개념규정이다.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체제를 국체로 하는 서유럽·서방에 대응하여 공산주의(스탈린주의)·계획경제체제를 국체로 하는 국가군(群)을 뜻하는 개념으로, 소련과 그 영향권 안에 있는 동유럽제국을 가리킨다. 즉, 동독·헝가리·유고슬라비아·체코슬로바키아·불가리아·루마니아·알바니아·폴란드 8개국이 이에 해당한다. 이들의 공통점은 제2차 세계대전을 계기로 소련에 점령되어 스탈린주의를 강제 이식당했다는 것이며, 이 점에서 서유럽 사회주의·공산주의 정당의 마르크스-레닌주의와 구별된다. 1960년대에 중·소 분규(中蘇紛糾)의 표면화와 더불어 공산권의 다원화(多元化)가 진척되는 가운데 흔히 공산국가들을 소련권·중국권·독자권으로 나누는 3등법(三等法)이 유행하였다. 동구로 말하면 그 대부분이 소련의 직접적 통제를 벗어날 수 없다는 데서 현실적으로 소련권에 속한다고 볼 수 있고, 다만 유고슬라비아의 자주노선과 알바니아의 중국 일변도가 예외적인 것으로 간주된다. 그러나 동구권의 줄기찬 자주화 내지 자유화운동은 거시적으로 보면 이 지역은 서구와 소련의 중간에 끼인 '제3지대'의 성격을 지녔다. 이러한 사태 발전은 동구의 역사·지리적 조건과 밀접히 관련된다. 지난날 장구한 세월을 두고 이 지역은 러시아와 독일 및 투르크 등 제세력이 교차하는 3차로이다시피했으며, 1815년까지만 하더라도 명실상부한 독립국은 존재하지도 않았다. 동구에 현존하는 국가들은 모두가 1815년에서 1919년에 이르는 기간에 독립한 약소국가들이다. 이 지역에 민족의식과 근대화 운동을 가져다 준 것은 18세기 프랑스의 계몽사상이었고, 제1차 세계대전 종결시기에 이르는 독립투쟁도 서구 제국가들의 동정과 세력균형 정책에 힘입은 바 컸다. 그러한 연혁이 작용하여 동구제국은 2차대전 전까지만 하더라도 그들의 근대화를 곧 서구화로 간주하다시피 했다. 그러나 나치스 독일이 이 지역을 휩쓸고 나서 패망하자 그 진공(眞空)을 힘으로 메워 차지한 것이 소련이다. 게다가 독일과 소련이 동구를 좌지우지하는 동안 서구 제국은 거의 방관했거나 유화(宥和)정책을 일삼는 정도였다. 서구에 대한 불신감정과 자국의 근대화운동 좌절감이 만연된 가운데 소련의 실력이 작용함으로써 결국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공산화가 초래된 것이다. 한스 콘은 동구의 민족주의를 서구의 것과 비교하면서 그 특징을 "뒤늦게 발생했을 뿐더러 후진적인 사회, 정치적 단계에서 발생"했고, "현존하는 국가형태에 항의하며 충돌하는 방식으로 성립"했다는 점을 지적하였다. 동구의 경우에도 '식민지 민족주의'의 공통적 지표인 민족해방, 경제자립, 사회개혁의 동시적 추구가 뚜렷하다. 그리고 소련 추종의 공산화는 동구에 뿌리깊은 민족주의의 과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고작 두드러진 것은 소련방식을 모방한 교조주의(敎條主義)와 경찰 공포통치였다. 동구의 자주 희구(希求)와 자유화운동은 이상과 같은 역사적 배경을 갖고 있기 때문에 ① 소련으로부터 이탈하려고 하지만 서구에도 경사(傾斜)하지는 않으려고 하며, ② 정치적 자유화와 경제적 근대화는자유화는 추구하되 공산주의의 완전한 포기는 아니다는 것이었다.<ref>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정치/국 제 정 치/세계각국의 정치사정/동구 제국·몽고의 정치#동구 다원화의 역사적 배경|동구 다원화의 역사적 배경]]〉</ref>
 
1948년부터 49년에 걸쳐 스탈린의 지시에 따라 헝가리의 라이크 외상, 불가리아의 코스토프 부수상, 알바니아의 쵸췌 부수상, 체코슬로바키아의 스란스키 공산당 서기장 등이 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졌고, 고물카(폴란드 통일노동당 서기장, 후에 제1서기가 됨) 카다르(헝가리 내상, 후에 노동자당의 제1서기가 됨)가 체포·투옥되었다. 이 당시 동구 여러 나라에서 티토주의자라고 낙인찍혀 처형되거나 투옥된 사람은 수만 명을 헤아린다.<ref>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정치/국 제 정 치/세계각국의 정치사정/동구 제국·몽고의 정치#동구의 숙청|동구의 숙청]]〉</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