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제프 피우수트스키: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3년 전
=== 폴란드 재건 ===
 
1918년 11월 11일, 폴란드는 해방되었다. 피우수트스키는 열차를 타고 바르샤바에 도착했다. 피우수트스키는 바르샤바에 도착한 이후 독일군의 안전한 철수를 위해 노력했다. 얼마 되지 않아 [[실롱스크|슐레지엔]] 대폴란드에서 폴란드 인들이 봉기를 일으켰다. 폴란드 인들은 자신들을 탄압하는 독일인들에 분노하여 반란을 일으켰다. 포즈난은 폴란드의 품으로 돌아왔고, 실롱스크의 경우 3번에 걸친 봉기 끝에 폴란드의 손 안에 들어왔다. 폴란드는 남동부 지방에서도 우크라이나 인들과 쌍방에서 25,000여 명에 사망자가 발생한 전쟁을 치루었다. 피우수트스키는 이후 영국과 프랑스의 지원을 받아 대소전쟁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폴란드는 아직도 안정화되지 못했다. 폴란드의 철도 시스템과 법전은 통일되지 않았다. 1920년까지 6가지의 통화(通貨)가 폴란드 각지에서 유통되었다. 통일된 철도광궤와 시스템은 물론 존재하지 않았다. 3국에 점령되어 있던 폴란드의 과거도 이러한 상태에 일정한 영향을 끼쳤다. 독일, 러시아, 오스트리아가 지배했던 지역의 폴란드 인들은 각각 자신들을 바르미아인, 폴란드 왕국인, 실롱스크 인이라 생각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