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버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태그: m 모바일 웹
태그: m 모바일 웹
시버족은 원대에 [[몽골]]의 통치를 받았고, 원이 [[중국]]에서 축출되어 북방 초원으로 철수한 뒤인 15세기경부터는 [[몽골]]의 일파인 [[우랑카이]]의 지배를 받았었다. 당시 시버족의 거주지는 만주 지역 [[눈강]]의 최대 지류로 현재 [[길림성]] 북부와 [[내몽고]] 동부를 흐르는 타오르 강(Toor Bira) 유역으로 추정된다. 이후 점차 동쪽으로 이동하여 [[눈강]]과 [[송화강]]의 합류지역에 거주했다. [[1547년]]경에 코르친 [[몽골]]의 일부가 후룬버이르 지역으로부터 눈강 유역으로 이동해 온 후 시버족은 점차 이들의 지배를 받게 되었다.<ref>이훈, 《만주족 이야기》, 너머북스, 407쪽</ref>
 
여진을 [[만주]](滿洲)로 개칭한 뒤에 [[강희제]]도 시버를 만주인으로 간주하였다. [[1691년]]에, 강희제는 호화호특(呼和浩特) 대소사(大召寺)의 내제타음(乃濟陀音) 2세 활불(活佛)에게 청하여 [[코르친]](科爾沁)에 사신으로 가게 하였다. 그는 활불에게 말하기를, "과이심코르친(科爾沁) 10기(旗)는 바로 그대의 단월(檀越)이기도 하지만 짐의 외가이기도 한데, 거기에는 우리 만주인인 시버(錫伯)·[[하라친]](呼勒沁) 부락이 있다. 그대가 시버(錫伯)·하라친 사람들한테 가서 청해 오도록 하라. 짐은 그에게 낙안(諾顔)을 하사하고 싶으니, 그들을 받아 들이도록 해야 할 것이다."라고 하였다.<ref>趙展, 《對皇太極所謂諸申的辨正》</ref>
 
이때까지 시버는 코르친 [[몽골]]에 예속되어 있었는데, [[청 제국]]이 [[루스 차르국]]과 [[네르친스크 조약]]을 체결하여 국경선을 확정지은 뒤, 긴장을 늦추지 않고 부족민을 팔기로 편제하는 정책을 계속 진행시킴으로서, 시버족은 [[1692년]]부터 [[청 제국]]은 코르친으로부터 시버족에 대한 지배권을 이양받아 시버인 장정 1,500명을 병사로 선발해서 30개의 좌령(Niru)로 편제한 후 궈왈차(Gūwalca)의 장정 500명으로 이루어진 10개의 좌령과 함께 [[길림성]] 부여현에 위치했던 버두너 일대에 집결시켰다. 이후 시버족들은 버두너뿐만 아니라 [[치치하르]]와 [[길림]]에도 병사로 배치되었다. [[1699년]]부터 [[1701년]]까지 시버족 다수는 팔기로 편제되어 [[북경]]과 [[성경]] 등지로 이주되었다. 그리고 일부 시버족은 버두너 일대와 [[송화강]] 하류역의 코르친 고를로스기의 영지내에 거주하면서 팔기에 편제되지 않고, 주방팔기의 관할도 받지 않으면서 경사의 [[만주족]] 왕공들의 지배를 받으며 그들에게 물고기를 잡아 바치는 임무를 수행했다.<ref>이훈, 《만주족 이야기》, 너머북스, 409~411쪽</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