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적 스트레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File파일:Headache-1557872 960 720.jpg|thumb|right|두 손을 자신의 머리에 두고 스트레스를 표현하고 있는 한 남성.]]
[[심리학]]에서 '''스트레스'''(stress)는 긴장과 압박의 [[느낌]]이다. 스트레스는 [[심리적 고통]]의 일종이다.<ref name=Simandan2010>{{cite journal저널 인용|doi=10.1016/j.healthplace.2010.08.009 |pmid=20813575 |title=On how much one can take: Relocating exploitation and exclusion within the broader framework of allostatic load theory |journal=Health & Place |volume=16 |issue=6 |pages=1291–3 |year=2010 |last1=Simandan |first1=Dragos }}</ref> 적은 양의 스트레스는 바람직하고 이로우며 심지어는 건강에 좋을 수 있다. 긍정적인 스트레스는 운동 성과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동기 부여]], 적응, 환경에 대한 반응의 한 요소로서 역할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과도한 양의 스트레스는 신체적인 위험의 결과를 낳을 수 있다. 스트레스는 [[뇌졸중]], [[심근 경색]], [[궤양]], 또 우울증 등의 [[정신병]]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
<ref>{{cite서적 book인용|last1= Sapolsky|first1= Robert M.|authorlink= Robert Sapolsky|title= Why Zebras Don't Get Ulcers|date= 2004|publisher= St. Martins Press|location= 175 Fifth Ave, New York, N.Y.|isbn= 978-0-8050-7369-0|pages= 37, 71, 92, 271}}</ref>
 
스트레스는 외적 요인일 수 있고 환경과 관련될 수 있으나,<ref>Fiona Jones, Jim Bright, Angela Clow, ''[https://books.google.com/books?id=QGsX-N28wjkC&lpg=PP1&dq=%22Stress%22&as_brr=3&hl=bg&pg=PA4#v=onepage&q&f=false Stress: myth, theory, and research] {{webarchive|url=https://web.archive.org/web/20180508120314/https://books.google.com/books?id=QGsX-N28wjkC&lpg=PP1&dq=%22Stress%22&as_brr=3&hl=bg&pg=PA4 |date=2018-05-08 }}'', Pearson Education, 2001, p.4</ref> 압박감, [[불편]]함 등의 환경에 따라 개인에게 [[불안]] 또는 기타 부정적인 감정을 유발시키는 내부적인 지각에 의해 발생할 수도 있으며 이는 스트레스가 있다고 간주된다.<ref name=Simandan2010/>

편집

1,788,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