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1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친일파”라는 단어는 [[임종국 (1929년)|임종국]]이 1966년 출간한 《친일문학론》에서 처음으로 나온다. 이 책에서, 친일(親日)은 “일본과 친하다”라는 뜻으로 정의되었으며 친일파라는 명칭은 당시 기득권을 쥐고 있었던 사회지도층 세력인 '''부일배''' 표현 대신에 사용된 것이다. 부일(附日)은 “[[일본 제국주의]]에 부역하다”라는 뜻으로 단순히 일본과 친하다라는 개념을 넘어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 의도를 적극적으로 도운다는 의미이다. 출간된 이후 [[대한민국]] 사회에서는 친일파라는 단어가 자주 쓰이게 되었다.
 
친일파는 일본에 대한 정확한 이해의 필요성을 주장한 [[지일파]]나 학일파(學日派), 경제·문화면에서 일본으로부터의 극복을 주장한 [[극일파]]와는 구별되는 개념이다. 단순히 [[일본 문화]] 전반이나 [[일본인]]을 좋아하거나 이에 친근감을 느끼는 것인 [[친일]]과도 구별된다.ㅇ주디뷰애쥬ㅏ?
 
== 기준과 대상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