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68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잔글
후진 -> 후진 (오호십육국)
{{출처 필요}}
'''독발구단'''(秃发傉檀, 365年-415年)은 [[오호십육국]]시대 [[남량]]의 후주(재위:402年-414年)였다.
402년 독발이녹고(利鹿孤)가 죽은 후 독발구단이 계승하여 스스로 양왕를 칭하고 서평에서 낙도로 수도를 옮기고, 이곳을 새롭게 증축하여 왕도로써의 위용을 정비하였다. 10월 [[남량]]에 몸을 의탁한 옛 [[서진]]의 태자 걸복직반이 도망치자, 독발구단은 그의 처자도 풀어주는 은혜를 베풀었다.
 
403년 8월 [[후량 (오호십육국)|후량]]은 연이어 수도 고장을 남량과 북량에게 공격받아 더이상 정권으로써 존재가 불가능하게 되어, 기어코 고장성을 후진에게 넘겨주었다. 이로써 하서의 세력권은 크게 변동하여 404년 구단은 자신의 연호를 폐지하고, [[후진 (오호십육국)|후진]]의 연호를 받들어 후진에게 충성을 맹세한다는 것을 표시하였다.
 
한편 독발구단은 융성하던 [[북량]]을 공격해 하서 중서부로도 세력을 확장해 후진의 고장에도 강한 압박을 가하게 되었다. 후진은 고장을 유지하지 않고, 406년 6월 구단에게 사지절(使持節)-도독하우제군사(都督河右諸軍事)-거기대장군(車騎大将軍)-영호흉노중랑장(領護匈奴中郎将)-양주자사(涼州刺史)에 임명하여 고장의 영유를 인정하였다. 11월 독발구단은 낙도에서 고장으로 천도하여 한명의 병사손실 없이 하서 동부를 세력 하에 넣었다. 또한 독발구단은 [[북량]]에 대항하던 [[서량]]과 동맹을 맺어 이로써 남량은 전성기를 맞이하였다.
이때 고장성내에서는 북성에서 흉노계의 객이 반란을 일으키고, 진압직 후 이번에는 남량의 장군들이 반란을 일으키는등 내우외환이 끊이지 않았다.
 
408년 5월 [[후진 (오호십육국)|후진]]은 [[남량]]에게 고장을 넘겨준 것을 후회하고, 이곳을 탈환하기 위해 원정군을 보냈다. 구단은 고장에서 농성하여 2번에 걸쳐 후진군을 물리쳤으나, 이때 성내에서 후진에게 호응하는 이들이 차례로 나타나는 등 서서히 구심력이 저하되면서 국력의 피로를 초래했다.
 
409년 독발구단은 국내의 동요를 잠재우기 위해 [[북량]] 원정에 나서, 북량의 저거씨의 출신지였던 임송군(臨松郡)까지 쳐들어가 이곳을 약탈했으나 돌아오던 도중 역습을 당해 대패했다.

편집

67,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