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딜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년 전
(2 개의 출처 구조, 0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beta2))
 
이후 딜런은 그리니치빌리지의 수많은 클럽과 카페에서 노래를 불렀다. 레퍼토리는 주로 흑인 델타 블루스, 우디 거스리, 레드벨리와 같은 고전 포크 계열의 노래였다. 때때로 자작곡도 한두 곡씩 끼워넣었다. 딜런의 창법은 점점 더 우디 거스리와 닮아갔고, 외양적으로도 그와 흡사한 스타일(덥수룩한 헤어 스타일과, 낡은 플란넬 셔츠, 색이 바랜 블루진)을 추구했으며, 가사가 내포하는 사회의식 또한 견고해져 갔다.<ref name=":3" /> 그러다 유명 음반 제작가 [[존 하몬드]]의 눈에 띄어 [[콜롬비아 레코드]]를 통해 데뷔하게 된다.<ref name=":0" /> 데뷔 음반 《Bob Dylan》(1962)은 전혀 팔리지 않은 작품이었지만, 우연히 이 음반을 듣게 된 한 사내가 딜런에게 관심을 표했다. 그는 바로 훗날 록계를 대표하는 거물 매니저로서 일세를 풍미하게 될 앨버트 그로스만이었다.
[[파일:Bob_Dylan_in_November_1963.jpg|대체글=Dylan with his guitar onstage, laughing and looking downwards.|왼쪽|섬네일|1963년 11월의 밥 딜런|250x250픽셀]]이후 미대 지망생인 수즈 로토로를 떠나보낸 딜런은 괴로워했다. 제대로 먹지도 못했고 제대로 잠을 자지도 못하는 나날들이 이어졌다. 괴로워하면서도 그는 미친 듯 곡을 썼다. 〈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 〈Masters of War〉, 〈Positively 4th street〉, 〈Blowin' in the Wind〉 등이 모두 이때 만들어졌다. 두 번째 음반 《The Freewheelin' Bob Dylan》에 이 곡들이 수록되었다. 음반 재킷에는 눈이 내린 날 그리니치빌리지에서 수즈와 팔짱을 낀 채 걸어오는 사진을 실었다. 자작곡 〈Blowin' in the Wind〉은 [[피터, 폴 앤 메리]]가 불러 빌보트 차트 1위에2위에 올라 그는 하루아침에 스타가 되었다. 《뉴욕타임스》는 그를 프랑스 시인 [[아르튀르 랭보]]와 소련 시인 [[예브게니 옙투셴코]]와 비교 평가하는 글을 실었다. 이 노래는 베트남전을 반대하는 히피들의 혁명가가 되었다.<ref name=":0" /> 음반의 성공을 통해 당시 활발했던 사회적 저항 운동의 상징적인 음악가가 되었으며, 특히 [[잭 케루악]], [[앨런 긴즈버그]] 등 [[비트닉]] 작가들의 영향을 받은 그의 시적인 가사는 [[대중음악]]에서의 가사의 수준을 끌어 올렸다.
 
==== 일렉트릭으로의 전환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