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69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시대 구분: 아래아가 사라진걸 연관짓는 것엔 무리가 있다
[[이기문 (언어학자)|이기문]]의 분류에 따르면, 중세 한국어는 고려가 건국되면서 언어의 중심이 경주말에서 개성말로 바뀌는 시점을 그 시작으로 잡는다. 개성말은 옛 [[신라]]의 [[북부 방언]]이며, [[고구려]]의 옛땅으로 고대 한국어의 중심이었던 경주말과 다른 부분이 많기 때문에 당시 한국어에 많은 변화가 있었던 것으로 보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 뒤 한국어는 조선의 건국으로 개성 인근의 [[한양]]으로 언어의 중심이 옮겨진 사건과 훈민정음의 창제라는 언어 외적 사건을 겪게 되고, [[임진왜란]] 이후 [[아래아]]가 없어지면서 음운체계가 크게 바뀌어 새로운 근대 한국어의 시기가 열리게 된다. 이 때까지의 시기를 중세 한국어로 본다.
 
한편 중세 한국어의 내부는 전기와 후기의 두 시기로 나뉘는데, 그 구분이 되는 시기는 한국어 음운체계에서 중요한 변화로 손꼽히는 모음추이의 발생 시점이다. 모음추이에 따라 그 시기를 둘로 나누게 되면 전기 중세 한국어가 끝나고 후기 중세 한국어가 시작되는 시기는 [[14세기]] 말인 조선 건국 즈음이 된다. 다만 조선 건국이라는 언어 외적 역사는 같은 중부 지방에서 도읍이 정해졌으므로 언어사의 구분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