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9개월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다른 뜻}}
{{다른 뜻 넘어옴|아오테아로아|음반|아오테아로아 (노래)}}
{{coord좌표|42|S|174|E|scale:5000000_source:GNS|display=title}}
{{뉴질랜드 표}}
'''뉴질랜드'''({{llang|en|New Zealand}}), '''아오테아로아'''({{llang|mi|Aotearoa}})는 [[태평양]] 남서부에 위치한 섬나라이다. 두 개의 큰 섬([[남섬]]과 [[북섬]]) 그리고 수많은 작은 섬들로 이루어져 있다. 뉴질랜드는 [[오스트레일리아]]와 [[태즈먼 해]]를 사이에 두고 동쪽으로부터 1,500 킬로미터 (1,000 mi) 정도 떨어져 있고, [[피지]], [[누벨칼레도니]], [[통가]]와 같은 [[태평양의 섬들]]로부터 대략 1,000 킬로미터 (750 mi) 정도 떨어져 있다. 이렇게 멀리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인간이 발견한 마지막 섬 중 하나였다. 오랜 기간 동안 떨어져 있으면서 동물, 식물, 균류의 다양성이 독자적으로 발전되었다.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많은 수의 독특한 새 종류이다. 다양한 지형과 뾰족한 산봉우리는 섬의 융기와 화산 분출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 원주민과 영국의 분쟁 ===
그러나 영국의 식민화가 진행됨에 따라서 토지강탈과 관련하여 마오리족과 영국 간에 분쟁이 생겼고, 1843~1870년 사이에는 두 차례에 걸쳐 마오리 전쟁이 일어났다. 이에 영국은 마오리족에 대해 유화정책을 펴는 한편, 식민지 회의에 마오리족 대표를 참가시키는 등 온건파 회유에 노력하여, [[1870년]]부터는 인종분쟁이 약해지고 마오리족의 영국화가 시작되었다. 이처럼 마오리족과의 공존관계 설정을 통해 갈등을 해결하고자 한 노력은 다른 식민지에서는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 해법이였는데 이는 본토와의 거리가 엄청난데다가 특별한 지하자원등의 메리트가 없기 때문인 영향이 컸다.
 
=== 자치, 독립 ===

편집

1,312,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