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기무사령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574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잔글
183.108.104.114(토론)의 편집을 InternetArchiveBot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잔글 (183.108.104.114(토론)의 편집을 InternetArchiveBot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태그: 되돌리기
* 통신 감청 업무
 
== 논란 및 비판 ==
이명박, 박근혜 정부 당시에 있었던 여론조작, 세월호 관련 활동, 계엄령 검토 등이 드러나면서, 여론조사상으로 국민들의 80%가 기무사 폐지 또는 전면 개혁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전면 개혁 응답이 44.3%, 폐지 응답이 34.7%, 현행 유지 응답이 11.3%, '잘 모름'이 9.7%로 집계됐다. [[자유한국당]] 지지층도 전면 개혁 응답이 41.7%, 폐지는 6.3%, 현행 유지는 37.4%로 나타나 전면 개혁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드러났다.<ref>{{웹 인용|url=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453652|제목=한국당 지지층마저도... '기무사 전면 개혁' 여론 우세|성=|이름=|날짜=2018-07-12|웹사이트=|출판사=}}</ref>
 
=== 기밀 유출 수사의 부진 ===
국군기무사령부가 해군교육사령부에서 고위 장교들에 의해 군 보안프로그램 파수군을 우회해서
=== 내부 성범죄 은폐 ===
2018년 7월 기무사는 동료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군 부사관의 신고를 받았다. 그러나 기무사는 성폭행 사실이 없었고 상호간의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군인권센터]]와 여군 부사관은 이에 대해 납득하지 못하고 국방부 조사본부에 신고했지만 결론이 나지 않았고, 피해를 주장한 여군은 전역했다.<ref>{{뉴스 인용|url=http://news.kbs.co.kr/news/view.do?ncd=3636811|제목="성폭력 은폐"…결국 피해자가 전역|뉴스=KBS 뉴스|언어=ko|확인날짜=2018-07-05}}</ref>
 
=== 여론조작 ===
[[이철희 (1964년)|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기무사가 이명박 정부 출범 2008년 6월 4일 청와대에 보고한 문서를 공개했다. 문서에서 기무사는 국정원·경찰청·합참·기무사 등 '기관별 사이버 인력' 현황을 일별한 뒤 '좌익세력의 반정부 선전·선동에 대응하고 정부를 지지하는 여론을 확산시키는 것'을 임무로 하는 비공개 특수팀의 운영을 건의하면서 좌익성향의 기사나 칼럼에 대응하고, 세미나를 통한 홍보나 좌파의 불법행위를 비판하고 대학생을 교육·조직화 하는 단계별 활동을 제시했다.<ref>{{뉴스 인용|url=http://www.hani.co.kr/arti/840212.html|제목=[단독] MB정권 댓글공작, 기무사가 기획했다|날짜=2018-04-12|언어=ko|확인날짜=2018-07-05}}</ref>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하여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국군기무사령부의 여론조작 활동에 개입하고 정치적 의견을 공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 기무사 소속 중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ref>{{뉴스 인용|url=http://news1.kr/articles/?3256740|제목=軍법원, 기무사 여론조작 개입·정치의견 공표 혐의 중령 구속|날짜=2018-03-09|뉴스=뉴스1|언어=ko|확인날짜=2018-07-05}}</ref>
 
=== 세월호 사고 관련 활동 ===
[[박근혜 정부]]때에는 [[세월호 침몰 사고]] 발생 직후 6개월 동안 실종자 가족 및 가족대책위 대표 인물의 신상을 정리하고 성향을 분류했으며, 유가족들에게 국민적 비난을 전달해 유가족들의 '무분별한 요구'를 근절하려고 했으며, 기무활동관을 팽목항과 [[단원고등학교]]에 배치해 매일 보고를 해왔다. 또한 기무사는 보수단체들에게 시민단체가 벌이는 집회에 대응하는 집회를 열 수 있도록 세월호와 관련된 집회 정보를 문서로 제공하기도 했다.<ref>{{웹 인용|url=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8070201071230323001|제목=기무사 '세월호 TF', 사고후 6개월간 활동… 여론조작 관여 확인|확인날짜=2018-07-05}}</ref>
 
2014년 9월에는 기무사가 수색을 종결시키기 위해 실종자 가족을 설득할 논리와 방안을 개발했으며, 이 방안과 논리는 '청와대 보고사항'이라고 적혀 있다.<ref>{{뉴스 인용|저자=김판 |제목=[단독] 기무사, 국민들 염증 강조·경제 손실 부각 등 6가지 논리로 세월호 수색 종결 분위기 유도 |url=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77172&code=11121100&cp=nv |날짜=2018-07-08 |확인날짜=2018-07-09 |출판사=국민일보}}</ref>
 
계엄령 의혹을 수사할 독립수사단은 세월호 유가족 사찰 의혹도 같이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대통령은 독립수사단이 기무사의 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하도록 했다"고 밝혔다.<ref name=":0">{{뉴스 인용|url=http://news1.kr/articles/?3367713|제목=文대통령, 기무사 계엄령 문건 관련 독립수사단 구성 지시|날짜=2018-07-10|뉴스=뉴스1|언어=ko|확인날짜=2018-07-10}}</ref>
 
[[8월 2일]] 국방부 특별수사단(이하 특수단)은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관련 USB에서 '계엄시행준비'에 관한 내용과 함께 세월호 유족에 대한 사찰 사실도 확인했다. 특수단은 "기무사는 세월호 참사 발생 이후 현장지원 등을 명목으로 세월호 TF를 구성해 일반 지원업무 이외에도 유가족을 사찰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현장 및 사이버 사찰을 통해 유가족의 성향, 정부 발표에 대한 반응, 유가족의 사진, 학력, 전화번호 등의 정보를 수집해 보고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ref>{{뉴스 인용|url=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8/02/0200000000AKR20180802071700014.HTML|제목=軍특수단, 압수 USB에 "계엄시행 준비내용 다수 포함" 확인|성=김호준|이름=|날짜=2018-08-02|뉴스=연합뉴스|출판사=|언어=ko-KR}}</ref>
 
=== 박근혜 정부 촛불집회 계엄령 선포 검토 ===
{{본문|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준비 사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과 관련하여 소추가 기각되거나 각하될 시 [[위수령]]과 [[계엄령]]을 발령할 계획을 준비한 사건이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이러한 기무사의 행위가 비상시를 대비한 임무였다고 밝히면서 '기무사의 월권 여부는 따져야 하겠지만 촛불시위 참가자와 태극기 집회 참가자가 대립하는 상황에서 이정도 대비도 하지 않는다면 군대가 직무를 유기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ref>{{뉴스 인용|저자=이슬기 |제목=한국당 일각 "기무사 위수령·계엄령 검토는 비상 대비용" |url=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7/08/0200000000AKR20180708039400001.HTML?input=1195m |날짜=2018-07-08 |확인날짜=2018-07-08 |출판사=연합뉴스}}</ref> 반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대한민국)|정의당]]에서는 문건 작성 가담자 처벌, 각 부대 압수수색, 국회 청문회와 함께 광역시도에 설치된 기무부대의 폐지, 기무사령관 계급 강등, 인력 감축 등을 추진하고 있다.<ref>{{뉴스 인용|저자=정제혁·정희완 |제목=커지는 기무사 대수술론…여야 정치권·국방장관도 한목소리 |url=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7082210025&code=910100 |날짜=2018-07-08 |확인날짜=2018-07-08 |출판사=경향신문}}</ref>
 
== 역대 사령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