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11개월 전
잔글
봇: 확인날짜 수정
 
=== 결말 ===
1949년 3월 제주도지구전투사령부가 설치되면서 진압과 함께 선무작전이 병행되었으며, 귀순하면 용서한다는 사면정책에 따라 많은 주민들이 하산하였다. [[1949년]] [[5월 10일]] 재선거가 성공적으로 치러진 데 이어 6월에 무장대 총책인 [[이덕구]]가 오라리에서 경찰의 발포로 사살됨<ref>[http://jeju.grandculture.net/Contents/Index?contents_id=GC00701581 디지털제주시문화대전]</ref> 으로써 무장대는 사실상 궤멸되었다. 그러나 이듬해 [[6·25전쟁]]이 발발하면서 [[보도연맹]] 가입자와 요시찰자 그리고 입산자 가족 등이 대거 예비검속되어 당시 제주 계엄군을 맡고 있던 [[대한민국 해병대]] 등에게 학살을 당하였고<ref>{{웹 인용 |제목=제주 4.3의 슬픈 증언 8 |url=http://blog.ohmynews.com/rufdml/130384 |날짜=2006-12-5 |확인일자확인날짜=2012-03-19}}</ref>, 전국 각지의 형무소에 수감되었던 4·3사건 관련자들도 즉결처분되었다. 이 사건은 [[1954년]] [[9월 21일]] 한라산의 금족(禁足) 지역이 전면 개방됨으로써 발발 이후 7년 7개월 만에 막을 내렸다.
 
=== 사후 ===

편집

1,331,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