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년 전
잔글
봇: 확인날짜 수정
== 양심선언 ==
{{본문|국군보안사령부 민간인 사찰 사건}}
[[국군기무사령부|국군보안사령부]]를 탈출한 윤석양은 [[한국기독교협의회]]를 찾아가 양심선언문과, 80일간의 [[국군기무사령부|국군보안사령부]] 체험을 정리했다. [[9월 24일]] 저녁에는 [[전국언론노동조합연맹]] 기관지 〈언론노보〉 기자로 일하던 대학 1년 선배인 양정철에게 전화했고 9월 25일 서울특별시 [[종로 (서울)|종로구]] 모처에서 만나 [[국군기무사령부|국군보안사령부]]에서 사찰 자료를 들고 나온 사실을 밝혔다. 자료를 받은 양정철은 [[전국언론노동조합연맹]] 사무실에 돌아와 [[전국언론노동조합연맹]] 위원장 [[권영길]] 등 간부들과 심야에 대책을 회의했다. [[9월 26일]] 양정철은 〈[[한겨레]]〉 경제부에 근무하던 대학 학보사 선배인 기자 이인우에게 사찰 자료를 건넨다. 기자 이인우는 〈한겨레〉 편집국장 성유보에게 내용을 보고했고 경찰청 출입 기자 김종구, 기자 이인우, 기자 김성걸, 사진부 기자 곽윤섭로 특별 취재팀이 구성됐다. 사전 취재를 이용해 취재팀은 윤석양의 양심선언 후 서울대학교 근처에 있는 호프집 모비딕을 위장 운영하던 보안사령부의 사찰 활동을 확인해 보도하게 된다.<ref>{{웹 인용|제목=‘모비딕’의 숨은 또 다른 주인공 |url=http://www.hani.co.kr/arti/culture/movie/484340.html |날짜= 2011-6-24 |저자=김도형 선임기자 |출판사=한겨레 |확인일자확인날짜=2012-09-08 }}</ref>
 
윤석양은 [[1990년]] [[10월 4일]] 한국기독교협의회 소속 인권 위원회 사무실에서 [[국군기무사령부|국군보안사령부]] 민간인 사찰 내용을 폭로했다. 이로써 당시 정국의 최대 현안이었던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의 관철과 국방부 장관 [[이상훈 (1933년)|이상훈]]과 보안사령관 조남풍이 경질되고 [[국군기무사령부|국군보안사령부]] 명칭을 [[기무사령부|국군기무사령부]]로 바꾸게 했다. 폭로 후 한국기독교협의회에서 보호받던 윤석양은 [[1991년]] 5월 지역 신문사 편집부로 자리를 옮겨 [[1992년]] 3월까지 일했다. 지역신문 기자로 일하던 10개월간 지역 주민들의 생활을 체험하면서 민중의 실제이고 세부까지 포함한 현실을 체화했다. 기자로서 생활하던 중 관공서와 경찰서 등에서 취재하기도 했다고 한다. <ref> {{저널 인용|저자=양승균 |날짜=1992-11 |제목=윤석양의 수배일기 |저널=월간 말 |권= |호=11월 |issn= |url= |형식=월간지 |확인날짜=2012-09-07 }}</ref>
 
== 기타 ==
윤석양의 어머니가 죽고 난 뒤 아버지와 혼인했던 민인숙은 그 후 전 연기군수 [[한준수]]과 재혼했다.<ref>{{뉴스 인용|url=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235573 |날짜= 2005-2-11 |제목=내부고발자 실상 알면 양심선언 못해 |출판사=오마이뉴스 |확인일자확인날짜=2012-09-08 |저자=심규상 }}</ref>
 
== 작품 ==

편집

1,36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