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89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신사헌(愼思獻, 1520년 ~ ?)은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자(字)는 성백(誠伯), 다른 이름은 신충헌(愼忠獻)이고, 본관은 거창(居昌)이다. [[단경왕후]] 신씨의 친정 조카이자, [[연산군]]의 왕비 폐비 신씨의 친정 종손자가 도니다. [[신승선]]과 [[신수근]]의 후손이고, 외가로는 [[임사홍]]의 외증손자가 된다. 또한 증조모를 통해 [[세종대왕]]의 외5대손이 된다.
 
음서로 관직에 올라 찰방(察訪)을 역임했고, 진사시에 합격했다. 이후 1558년(명종 13) [[과거 제도|별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했지만, [[과거 시험]] 문제를 시험 감독관인 [[정사룡]]에게 뇌물을 주고 답을 미리 알아냈다가, 시험의 장원급제자의 문제가 공론에 오르면서 그가 뇌물을 주고 답안을 미리 알아낸 것도 밝혀져 문제가 되기도 했다. 곧 파방되었지만 당대의 권신 [[이량]]의 심복이 되면서 이듬해 다시 과거 복과조치 되었다. 이후 사예, 사간, 봉상시부정 등을 지내며 이량의 심복으로 활동하다가 [[1563년]](명종 18) [[이량]]이 사림을 제거하려다가 실패하면서, 그해 [[8월]] [[심의겸]], [[기대항]] 등의 공격을 받고 [[이량]], [[윤백원]](尹百源), [[이감 (조선)|이감]], [[고맹영]] 등과 함께 6간으로 몰려 몰락하였다.
 
== 생애 ==
1520년(중종 15)에 태어났으며 [[의정부]][[영의정]]을 지낸 [[신승선]](愼承善)의 증손이고, 할아버지는 [[의정부]][[좌의정]] [[신수근]](愼守勤)이며 [[연산군]]의 부인 [[거창군부인 신씨]]는 그의 대고모가 되며, [[조선 중종|중종]]의 첫 부인으로 [[중종반정]] 때 폐위된 [[단경왕후]] 신씨는 그의 고모가 된다. 아버지는 사헌부장령을사헌부장령, 행[[의영고]]령(行義盈庫令) 등을 지낸 신홍조(愼弘祚)이고, 어머니는 풍천임씨로 승문원정자(承文院正字)를 지냈으나 [[갑자사화]], [[무오사화]]에 연루되어 죽은 [[임희재 (1472년)|임희재]](任熙載)의 딸이다. [[임사홍]]은 그의 외증조부였다. 자는 성백(誠伯), 다른 이름은 충헌(忠獻)이다.
 
그는 증조할머니 [[중모현주]] 쪽으로는 [[세종대왕]]의 외5대손이 된다. 그러나 [[1506년]]의 [[중종 반정]]으로 그의 조부 [[신수근]], [[신수영]] 등이 반정 참여를 거부하다가 모두 살해당하고, 그의 집안은 몰락했지만 그는 [[연좌]]되지 않았다. 그의 외가 역시 외증조부 [[임사홍]]이 [[중종 반정]] 당시 처형당했다.
 
부인은 풍양조씨로 생원 조인규(趙仁奎)의 딸이다.
 
[[음서 제도|음서]]로 관직에 올라 찰방(察訪)을 역임했으나 얼마 뒤 사퇴하였다. [[1546년]](명종 1) 식년사마시(式年司馬試) 진사에 3등으로 합격하여 진사가 되었다. 1558년(명종 13) [[과거 제도|별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이때 신사헌은 과거 시험 시관(試官) 중의 한 사람인 [[정사룡]](鄭士龍)에게 뇌물을 바쳐 시제의 답을 미리 알고서 시험에 응시하여 급제하였다. 동시에 이때 별시 문과의 장원급제자 오운기(吳雲驥)의 전시 시험 답안지 내용이 문제가 되어, 대간이 파방(罷榜)을 주장하여 물의가 분분하였는데, 오운기의 답안지를 조사 과정에서 이때 그가 시험 직전, 시험관인 [[정사룡]]에 뇌물을 바치고 미리 과거 시험의 답안지를 알아낸 것 역시 밝혀지면서 문제가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