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1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신사헌(愼思獻, 1520년 ~ ?)은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자(字)는 성백(誠伯), 다른 이름은 신충헌(愼忠獻)이고, 본관은 거창(居昌)이다. [[단경왕후]] 신씨의 친정 조카이자, [[연산군]]의 왕비 폐비 신씨의 친정 종손자가 도니다. [[신승선]]과 [[신수근]]의 후손이고, 외가로는 [[임사홍]]의 외증손자가 된다. 또한 증조모를 통해 [[세종대왕]]의 외5대손이 된다.
 
음서로 관직에 올라 찰방(察訪)을 역임했고, 진사시에 합격했다. 이후 1558년(명종 13) [[과거 제도|별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했지만, [[과거 시험]] 문제를 시험 감독관인 [[정사룡]](鄭士龍)에게 뇌물을 주고 답을 미리 알아냈다가, 시험의 장원급제자의 문제가 공론에 오르면서 그가 뇌물을 주고 답안을 미리 알아낸 것도 밝혀져 문제가 되기도 했다. 곧 파방되었지만 당대의 권신 [[이량]]의 심복이 되면서 이듬해 다시 과거 복과조치 되었다. 이후 사예, 사간, 봉상시부정 등을 지내며 이량의 심복으로 활동하다가 [[1563년]](명종 18) [[이량]]이 사림을 제거하려다가 실패하면서, 그해 [[8월]] [[심의겸]], [[기대항]] 등의 공격을 받고 [[이량]], [[윤백원]](尹百源), [[이감 (조선)|이감]], [[고맹영]] 등과 함께 6간으로 몰려 몰락하였다.
 
== 생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