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00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0 개의 출처 구조, 1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beta9)
한국에서도 환자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된 응급조치를 받지 못하는 것은 물론, 각급 병원 [[응급실]]을 전전하고도 제대로 된 응급진료를 받지 못해 결국 사망하는 사건이 60 70년대를 거쳐 끊이지 않았다.
 
1979년 대한의학협회는 "야간구급환자 신고센터"를 운영하였는데 신고를 받으면 [[구급차]]를 출동시켜 진료 가능한 병원으로 이송하는 시스템으로 진일보한 면이 있었다<ref>의협 야간 구급 환자 신고 센터 지나친 의존 눈코 뜰새 없어, 경향신문, 1979년 9월 11일, 2면.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ref>. 또한 1982년에는 119 구급대가 출범하였다<ref>기록으로 만나는 대한민국:119 긴급 구조, 국가기록원. http://theme.archives.go.kr/next/koreaOfRecord/disasters.do?menuId=0902050000{{깨진 링크|url=http://theme.archives.go.kr/next/koreaOfRecord/disasters.do?menuId=0902050000 }}</ref>.
 
====최초의 응급의학과 설립====

편집

183,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