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맹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25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고맹영(高孟英, [[1502년]] ~ [[1565년]])은 [[조선]] 중기의 문신, 관료이다. 의병장 [[고경명]]의 아버지이고, [[고인후]]의 할아버지이며, [[진주성 전투]]에서 전사한 [[고종후]]의 할아버지이다. 본관은 장흥(長興)이고, 자는 영지(英之), 호는 하천(霞川) 또는 하헌(霞軒)이다. 그의 아버지 형조좌랑 고운(高雲) 또한 하천이라는 호를 사용하였다. [[광주광역시|광주]] 출신.
 
생원(生員)을 거쳐 [[1540년]](중종 35년) [[과거 제도|별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관직에 올랐으나 [[이량]]의 당여가 되었다가, [[이량]]의 몰락 이후 반대파의 공격을 당하고 몰락, 유배되었다. 배소에서 사망했으나 아들 [[고경명]], 손자 [[고인후]], [[고종후]]가 [[임진왜란]] 때 순절하고도 20년이 지나 광해군 때 가서 아들 [[고경명]]의 훈공과 손자 고용후의 신원 상소로 복작되었다. 과거 급제 직후에는 행예조정랑으로 기주관을 겸하여 [[중종실록]]의 편수관으로도 참여하였다. 뒤에 [[의정부]][[좌의정]]에 추증되었다.
 
== 생애 ==